정치

중국 "韓정부 미세먼지 압력받는 건 이해하지만..원인 직시해야"

입력 2019.03.07. 17:22

중국 외교부가 한국 내 미세먼지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연일 부인했다.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세먼지에 중국발 원인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는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미세먼지 생성 원인은 매우 복잡하다"면서 "(강 장관이)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말한 것인지, 전문가의 분석에 뒷받침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부에 원인 있다고만 생각하면 해결 못 해"..'중국책임론' 또 부인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외교부가 한국 내 미세먼지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연일 부인했다.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세먼지에 중국발 원인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는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미세먼지 생성 원인은 매우 복잡하다"면서 "(강 장관이)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말한 것인지, 전문가의 분석에 뒷받침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최근 서울과 수도권에 며칠째 시민들이 미세먼지에 대해 원망이 크며 이는 정부에 압력이 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진정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원인이 외부에 있다고 생각부터 해서는 안 된다"면서 "원인이 도대체 무엇인지를 직시해야 한다. 그래야만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시민들의 걱정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루 대변인은 "이 문제에서는 과학적 태도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 협력을 강조한 데 대해서는 "협력 강화는 중국도 주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세먼지 원인과 해결방법 등에 대해 관련 국가들이 함께 모여 앉아 구체적인 연구를 하고 힘을 합치면 이 지역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전날에는 문 대통령이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한·중 공조방안 마련을 지시한 데 대한 입장을 요구받고는 "한국의 미세먼지가 중국에서 온 것인지에 대해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서울의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147㎍/㎥를 넘었지만 최근 이틀간 베이징에는 미세먼지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은 매우 복잡하다"면서 "종합적인 관리는 과학적 태도에 근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생태환경부도 "서울의 미세먼지는 주로 서울에서 배출된 것"이라며 한국 내 미세먼지의 상당 부분이 중국에서 비롯됐다는 연구 결과를 부인했다.

y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