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치킨값 2만원에 '편의점 치킨' 찾는다.."올들어 매출 26%↑"

입력 2019.03.10. 06:07

닭고기 가격 상승과 배달비 도입 등으로 '치킨값 2만원 시대'가 되면서 이보다 저렴한 '편의점 치킨'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주머니가 얇은 소비자들이 한 마리에 1만원 미만인 편의점 치킨으로 눈을 돌리면서 매출이 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이 10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닭고기 가격 상승과 배달비 도입 등으로 '치킨값 2만원 시대'가 되면서 이보다 저렴한 '편의점 치킨'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주머니가 얇은 소비자들이 한 마리에 1만원 미만인 편의점 치킨으로 눈을 돌리면서 매출이 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이 10일 전했다.

매장에서 직접 튀겨 파는 편의점 치킨은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의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데다 조각형 제품도 있어 1인 가구와 혼술족 사이에서도 인기다.

편의점 CU(씨유)의 점포에서 판매되는 프라이드치킨 매출은 해마다 늘고 있다.

CU의 프라이드치킨 매출은 2016년 전년 동기 대비 7.1% 성장했으나, 2017년에는 14.3%, 2018년에는 16.5%로 증가 폭을 더 벌렸다.

특히 지난해 말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치킨 2만원 시대'가 열린 후인 올해 1∼2월의 매출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26.1%나 뛴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2천200여개 점포에서 치킨을 판매하는 CU는 이에 기본 프라이드치킨 외에도 어디서나 편하게 먹을 수 있는 꼬치 타입도 판매하는 등 상품의 종류를 다양화하고 있다.

편의점 치킨 상품 [CU 제공=연합뉴스]

또 다른 편의점인 GS25도 조각 치킨을 포함해 매장에서 직접 만들어 판매하는 간식류 매출이 2017년에는 전년 동기 대비 59.6% 성장했고, 2018년에는 24.4% 증가하는 등 꾸준히 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들어 이달 6일까지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편의점 치킨의 인기는 소비자들에게 '2만원대 치킨'이 부담스러워진 것도 이유이지만, 1인 가구의 증가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라 집에서 가볍게 술을 즐기는 음주문화가 확산한 데서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eshiny@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