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정부, "한국 내 기업 자산 현금화하면, 보복 관세 발동"

입력 2019.03.10. 11:46 수정 2019.03.10. 20:26

일본 정부가 지난해 대법원 판결에서 최종 승소한 한국인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한국 내 있는 일본 기업들의 압류 자산을 실제 매각할 경우 한국산 수출품에 보복 관세를 가하는 대항 조처를 취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지지통신> 은 9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1965년) 일-한 청구권 협정에 근거한 협의를 마지막 순간까지 요청할 방침이지만, 한국 정부가 이에 응하려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일본 정부가 구체적인 보복 조처에 대한 목록 작성을 마쳤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언론 9일 보도
한-일 갈등 무역으로 번지나

일본 정부가 지난해 대법원 판결에서 최종 승소한 한국인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한국 내 있는 일본 기업들의 압류 자산을 실제 매각할 경우 한국산 수출품에 보복 관세를 가하는 대항 조처를 취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지지통신>은 9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1965년) 일-한 청구권 협정에 근거한 협의를 마지막 순간까지 요청할 방침이지만, 한국 정부가 이에 응하려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일본 정부가 구체적인 보복 조처에 대한 목록 작성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보복 관세 △일부 일본 제품의 공급 정지 △비자 발급제한 등 한국에 취할 100개 안팎의 보복 조처 목록을 마련해 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실제 자산 매각이 이뤄져 일본 기업들에게 실제적인 피해가 발생할 경우 이 같은 조처가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에 어긋나는지 여부, 일본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결단을 내릴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또 한국 정부에게 제안한 협의 요청을 거둬들이고, 청구권 협정에 따라 제3자위원을 포함한 중재위원회를 설치하자고 요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국 원고들의 변호인단은 지난 1월18일과 2월15일 미쓰비시중공업에 손해배상과 관련해 협의를 진행하자고 요청했지만, 거부당한 바 있다. 변호인단은 그에 따라 4일 “이른 시일 내에 미쓰비시중공업 한국 내 자산(상표, 특허)에 대한 강제집행(압류)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 변호인단이 일본 기업들의 한국 내 자산에 대한 압류와 현금화를 서두르지 않는 것은 이들에게 최대한 성실히 협의에 임할 기회를 줘 불필요한 외교 마찰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본에선 일본 기업들에게 피해가 발생할 경우 일본이 취할 수 있는 보복 조처를 열거하며 대결적인 자세를 거두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1월30일 자민당의 외교부회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회의를 연 뒤, 자산 매각이 이뤄질 경우 △대사 소환 △방위와 관련된 물품의 수출 제한 등의 요구를 쏟아낸 바 있다. <지지통신>은 일본 정부가 이 같은 보복 조처를 시행하면, 한-일 관계가 한층 더 악화되는 것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