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靑 "OECD, 한국 올해 성장률 3050클럽 중에서 1위로 예측"

김지훈 입력 2019.03.10. 14:55
자동 요약

청와대는 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최근 세계 경제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도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3050클럽 중에서 가장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 등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등을 통해 "OECD는 최근 세계 경제 전망을 하향조정, 당초 연 2.8%와 연 2.9%로 제시했던 한국경제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각 2.6%로 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OECD "2019 韓美 2.6% 공동 1위..2020 韓 2.6% 美 2.2%"
靑 "경제 상황 어렵지만 성장 체감되도록 계속 노력할 것"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청와대는 10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최근 세계 경제전망을 하향 조정하면서도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3050클럽 중에서 가장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 등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등을 통해 "OECD는 최근 세계 경제 전망을 하향조정, 당초 연 2.8%와 연 2.9%로 제시했던 한국경제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각 2.6%로 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다만 이런 가운데서도 3050클럽 중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이 상대적으로 나쁘지 않다고 밝혔다. 3050클럽은 인구 5천만명 이상,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인 국가를 말한다.

청와대는 "OECD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2018년 경제성장률은 2.7%로 미국 다음으로 2위를 차지했다"며 "2019년에는 미국과 공동 1위, 2020년에는 3050클럽 국가 중 1위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가 인용한 OECD 경제전망치 자료를 보면 2018년 성장률은 미국이 2.9%로 가장 높고, 한국이 2.7%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3위를 차지한 프랑스는 1.5%, 일본은 0.7%로 6위를 차지했다.

올해는 한국과 미국의 성장률이 2.6%로 예측됐으며, 프랑스가 1.3%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OECD는 전망했다. OECD는 2020년에 한국이 2.6%, 미국이 2.2%, 프랑스가 1.3%, 일본이 0.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청와대는 "경제 상황에 어려움이 적지 않지만 성장이 체감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ikime@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