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나경원 종일 맹비난.."일베방장·나베스타일·머리 빔"(종합2보)

입력 2019.03.12. 18:38 수정 2019.03.13. 14:50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한 데 대해 격분했다.

민주당은 이날 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나 원내대표를 강도 높게 규탄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그를 야당 원내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격분..내일 본회의 후 윤리위 제소키로
이해찬 "냉전 기생세력 민낯"..홍영표 "더는 용납 못 해"
"나치보다 심해", "# 도핑검사 시급"..일각선 "차분한 대응 필요" 주문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한 데 대해 격분했다.

민주당은 이날 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나 원내대표를 강도 높게 규탄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그를 야당 원내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또 13일 국회 본회의 직후 나 원내대표를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이해찬 "나경원, 국가원수 모독죄…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2일 본회의 직후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며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발언하고 있다. 2019.3.12 toadboy@yna.co.kr

이해찬 대표는 의총에서 "나 원내대표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을 하는 것을 보고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는 즉각 법률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냉전 체제에 기생하는 정치 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았다"며 "저런 망언을 하는 사람들이 집권하는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다. 자기들이 정권을 빼앗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런 식으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데 대해 저희가 명확히 책임을 묻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모욕 발언을 금지한 국회법 146조에 의거해 오늘 발언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나 원내대표는 즉각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해야 한다. 국회 협상은 무의미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나 원내대표를 원내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 원내대표를 사퇴하십시오"라고 요구했다.

"남은 20대 국회에서 의정활동을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박주민 최고위원), "태극기 부대 수준의 망언"(설훈 최고위원) 등의 규탄 발언은 계속 이어졌다.

이인영 의원은 "문 대통령을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으로 매도하는 것은 2차 세계대전 때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을 학대한 나치보다 더 심하다는 생각"이라며 "정권 교체에 대한 불복이기도 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의총이 끝난 뒤에도 나 원내대표를 향해 종일 분통을 터뜨렸다.

박홍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나 원내대표는 신성한 국회 본회의장을 태극기 부대 집회로 안 모양"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은 자신의 대표를 일베 방장쯤으로 여기고 뽑았다는 게 확인되는 시간이었다"고 독설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출연해 "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했을 때 그러면 나 원내대표는 일본 아베 수석대변인이냐 하면 한국당이 뭐라고 하겠나"라며 "'나경원은 원래 그러나베' 이런 말도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민병두 의원은 "한국당은 가만히 있을 것"이라며 "나베 스타일이라고 국민적 공감대가 있다. 아베지향적이라고…"라고 맞장구를 쳤다.

정 전 의원은 나 원내대표를 향해 "그의 '머리 빔'에 경악한다"며 "작명을 한다면 나경원 망언이다. 나베 망언이라고 할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나 원내대표를 가리켜 '# 품위없는그녀 # 도핑검사시급'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다만 민주당 일각에서는 차분한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지지자를 결집하려는 나 원내대표의 전략적 의도에 말려서는 안 된다는 우려다.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여당도 분노할 때는 분노해야 한다"면서도 "다만 차분한 대응이 필요하다. 국회를 원만하게 이끌어서 민생 현안을 해결하려는 노력에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상황 관리를 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각한 민주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2일 오전 본회의 직후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응방안을 심각한 표정으로 논의하고 있다. 2019.3.12 toadboy@yna.co.kr

hanjh@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0. 23:1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