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산시, 전국 최초 소상공인 건강검진비용 25만원 지원

박기범 기자 입력 2019.03.13. 08:53

부산시는 소상공인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건강검진 비용 25만원을 지원하는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이 지역병원에서 종합건강검진을 받으면 25만원의 비용지원을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희망센터 협약병원을 통하면 기업복지와 같이 우대검진도 가능하며, 헬스, 수영, 요가 등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스포츠 활동비용 20만원도 지원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시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 안내 포스터 (부산시 제공) 2019.3.13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시는 소상공인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건강검진 비용 25만원을 지원하는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이 지역병원에서 종합건강검진을 받으면 25만원의 비용지원을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희망센터 협약병원을 통하면 기업복지와 같이 우대검진도 가능하며, 헬스, 수영, 요가 등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스포츠 활동비용 20만원도 지원한다.

6월에는 부산은행연수원에서 자녀와 함께할 시간을 갖지 못했던 소상공인 가족힐링캠프도 개최해 단절된 가족 간의 소통시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폐업 위기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사업정리를 돕고 폐업충격의 완화를 위해 '소상공인 사업정리 도우미 지원사업'도 시행한다. 전문 컨설턴트가 폐업 위기의 소상공인을 방문해 폐업관련 신고 및 주의사항, 점포정리 절차 등을 안내하고, 업장 철거가 필요한 업체에 원상복구 비용도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생업을 위해 애쓰는 지역 소상공인에게 기업과 같은 복지혜택을 지원해 장사할 맛 나는 부산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 소상공인희망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pkb@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