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친일 인증했다" 일본 혐한 네티즌, 나경원 발언 지지

김가연 입력 2019.03.13. 09:46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논란이 격화되는 가운데 일본 혐한 네티즌들은 나 원내대표를 두둔하고 나섰다.

13일 일본의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한국 국회가 발칵 뒤집혔다는 소식이 화제가 됐다.

앞서 12일 나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 중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주십시오"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2일 국회 본회의장 교섭단체 대표 연설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논란이 격화되는 가운데 일본 혐한 네티즌들은 나 원내대표를 두둔하고 나섰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대한민국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표현에 대해 일부 혐한 성향의 네티즌들은 "틀린 표현이 아니"라며 동의를 표하고 있다.


13일 일본의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한국 국회가 발칵 뒤집혔다는 소식이 화제가 됐다.


이 소식을 접한 일본 혐한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문재인은 돼지 장군의 꼭두각시", "사실아니냐", "다들 이미 알고 있는 것", "당연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아, 이것은 친일 인증인가요. 의원 권한 박탈되나요"라며 나 의원의 발언에 지지를 보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국가 기밀 유출한 것 아닌가"라며 비꼬기도 했다.


앞서 12일 나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 중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주십시오"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 이후 더불어민주당의 일부 의원들은 "발언을 취소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의원들은 "듣기 싫으면 나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