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성주 이사장 "국민연금 두달 간 27조 수익"..1년 손실 만회

김혜지 기자 입력 2019.03.13. 16:18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13일 "국내외 증시 호조 영향으로 올 2월 기준 작년 기금손실을 만회했으며 잠정치 약 4% 안팎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작년 12월30일 기준으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은 사실이나 2월 들어 국내외 증시 호조로 작년 손실이 만회됐다"며 "약 4% 안팎의 수익률이 기록됐고 올해만 잠정 27조원의 수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수익률 -0.92%..올해 4% 안팎 반등
"해외·대체투자 늘리고 기금운용 인프라 개선"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2018.10.23/뉴스1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13일 "국내외 증시 호조 영향으로 올 2월 기준 작년 기금손실을 만회했으며 잠정치 약 4% 안팎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출석해 '최근 들어 기금 수익률이 나아졌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김 이사장은 "작년 12월30일 기준으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은 사실이나 2월 들어 국내외 증시 호조로 작년 손실이 만회됐다"며 "약 4% 안팎의 수익률이 기록됐고 올해만 잠정 27조원의 수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국민연금은 기금 수익률 -0.92%를 기록하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첫 적자를 썼다. 총 기금 손실금액은 5조9000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올들어 국내외 증시가 8~9% 상승하면서 기금 사정이 나아졌다. 지난달 말 27조원의 이익을 거뒀기 때문에 올해에만 기금 자산을 21조원가량 늘린 셈이다.

앞서 김 이사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국민연금 수익률이 국민의 불안보다 나쁘지 않은 상태라고 해명했다.

김 이사장은 "비록 작년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지만 1988년 이후 누적수익률은 5.24%로 해외 연기금 대비 우수하다"며 "공무원연금과 사학연금 등 국내 연기금에 비해서도 국민연금의 실적은 양호한 편"이라고 강조했다.

또 "중요한 것은 단기 수익률이 아니라 장기 수익률과 누적 수익률"이라며 "일부에서 수익률 부진의 원인을 정부 경제정책 실패나 기금운용의 잘못, 지방이전 탓으로 돌리는 것은 사실과 부합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이날 2019년 업무추진계획 보고에서 기금운용 투명성과 장기수익률 제고를 위해 해외투자와 대체투자 비중을 확대하고 해외투자를 다변화하는 등 전반적인 투자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글로벌 수준의 기금운용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icef08@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