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사히 "北, 지방간부 강의서 비핵화 부정..핵군축 협상 의지"

이선목 기자 입력 2019.03.13. 17:11 수정 2019.03.13. 17: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후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이 잇따라 포착돼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북한 당국은 최근 지방 간부들을 대상으로 비핵화 조치를 부정하는 내용의 강의를 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북한군 출신 탈북자인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을 인용해 "지난 6일 함경남도 함흥시와 함경북도 청진시의 조선노동당 지방 간부들을 상대로 강의가 열렸다"며 강의 내용을 전했다.

강의는 2차 미·북 정상회담 결과와 대응책에 관한 내용으로, 약 2시간 동안 비공개로 이뤄졌다. 부장급 이상 지방 간부 200여 명이 이 강의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에 따르면, 노동당 중앙위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이번 강의 강연자로 나섰다. 다만 해당 강연자가 정확히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 강연자는 "인민의 피와 땀으로 만든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우리의 핵은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기 위한 사명으로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비핵화는 핵보유국 지위를 얻고 국제적 기준을 준수하는 데서 이뤄진다"는 등 발언도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런 강의 내용에 대해 아사히는 "핵 비확산을 약속하는 대신 핵군축 협상으로 끌고 가겠다는 입장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강연자는 대북 경제제재에 관한 자구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조선(북한)을 붕괴시키려는 미국의 적대 정책엔 변함이 없다"며 "미국에 의지하지 않는 자력갱생만이 살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인민 경제 계획 수행을 게을리하면 다시 허리띠를 옥죄야 하는(충분한 식량이 없는) 상태가 될 수도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당 간부들이 솔선수범해 경제 개선 돌파구를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과 러시아 등 우방국과의 관계 강화에 힘쓸 것을 지시하고, 경제 개선에 필요한 무역 촉진도 강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