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태양광산업協, 2차 여론조사서도 국민 86.8% "태양광 확대·유지"

입력 2019.03.14. 03:36 수정 2019.03.14. 09:1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우식 부회장 "탈원전 논란 속에서도 재생에너지에 대한 국민지지 여론 확인"

[서울신문]재생에너지 국민인식조사 2차

정우식 태양광산업협회 부회장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생에너지 국민의식 2차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재생에너지 2차 인식조사 결과를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우식 부회장이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월 1차 조사에 이어 한국태양광산업협회(회장 이완근)가 서울플러스와 공동으로 한국리서치(대표이사 노익상)에 의뢰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에너지원별 ‘비중을 늘리자’는 항목에 대한 응답이 태양광 에너지가 1차 조사 당시 확대 67.9%, 유지 17.1로 가장 높았고 확대·유지가 85%에서 이번 조사에서는 86.8%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여전히 국민들은 태양광 에너지원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나타났다. 원자력 발전과 석탄발전은 줄여야 한다는 응답이 각각 39.8%, 80.8%로 높이 나타났다. 반면 1차 조사 당시 원자력 에너지 25.0%와 석탄에너지 4.9%가 확대 의사를 밝힌 반면 이번 조사에서는 소폭 하락한 23.4%와 4.0%로 나타나 이를 줄여야 한다는 국민의식의 추이를 확인했다.

모든 정치 성향에서 높은 선호도를 보인 태양광 에너지는 성향별 차이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성향이 74.5%, 중도성향이 60.3%, 보수성향이 48.7%로 진보성향일수록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나 태양광 에너지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확인됐다.

이번 한국리서치 조사는 지난 3월 6일~ 3월 11일 동안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를 1000명을 대상으로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신뢰수준에 최대허용 표본오차 ±3.1%이다.

이완근 회장은 “이번 조사는 지난 1차 조사와 마찬가지로 에너지별 선호비중과 수용도, 태양광발전 효용성에 대한 인식, 태양광발전 관련정보에 대한 이해에 국민의식을 조사한 것으로 동일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해 1분기 동안 국민의식의 변화를 확인하고 그 원인과 향후 협회 사업방향과 재생에너지 정책수립에 기초 자료로 사용하고자 합니다.”고 밝혔다.

태양광 발전의 거주지 수용도는 지난 조사와 마찬가지로 제일 높게 나타났다.

거주지 주변 수용할 수 있는 발전시설로 태양광이면 찬성이 68.4%로 바이오(65.9%),

풍력(64.2%), LNG(35.4), 원자력(21.3), 석탄(5.4)와 비교할 때 월등하게 높은 수치로 파악됐다. 이는 원전 대비 약 3.5배, 석탄발전 대비 약 11배 이상 높은 거주지 수용도로 태양광의 안정성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형성되어 있음을 보여준 결과이다. 지난 1차 조사에서도 태양광이 71.0%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바이오(65.2%), 풍력 (63.5%), LNG(38.8%), 원자력(22.6%), 석탄(7.4%) 순으로 나타나 2차 조사와 대동소이한 결과이다.

다음으로, 태양광발전의 생산비용에 대한 인식 설문에 대해서는 장기적으로 태양광발전 비용이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비율이 54.5%로 나타났고 진보·보수·중도 응답자 모두 절반 이상이 태양광발전 비용하락 긍정 전망을 보였다.

또한 응답자 73.5%는 태양광은 환경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답변하였고 60.4%는 태양광시설이 인체·가축에 유해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두 질문 모두 진보·보수·중도적 성향 모두 50% 이상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태양광발전을 둘러싼 가짜뉴스에 대한 이해도에 대한 문하에서, 태양광패널에 중금속·발암성 물질 등이 함유에 되어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사실이다)고 응답한 비율이 지난 1차 조사 당시 답변 21.1%에서 16.8%로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이는 언론과 전문가의 팩트 체크로 인해 국민인식의 점증적 변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태양광패널 전자파의 유해성 여부는 53.9%가 모르겠다고 답변하였고 유해성에 대해 모르겠다(53.9%) 유해하다(19.6%) 유해하지 않다 (26.5%) 는 순으로 답을 하였다. 아직도 우리 국민들은 유해성에 대한 합리적 판단을 유보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태양광산업협회는 국민의식 제고를 위한 홍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양광산업협회 정우식 부회장은 이날 본지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탈원전 논란 속에서도 재생에너지에 대한 국민지지 여론 확인되었다.”며 “2023년에는 그리드 패리티가 올 것으로 예측되고 이후 2~3년은 태양광 빅뱅시대로 폭발적 성장이 예상되기에 국민의식 제고를 통해 국민과 함께 태양광 발전을 일궈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병식 객원기자 kbs@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3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