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세계서 가장 치안 불안한 국가 2위는 베네수엘라, 1위는?

입력 2019.03.14. 09:16 수정 2019.03.14. 09:16

세계에서 치안이 불안한 도시가 가장 많이 집중돼 있는 국가는 어는 곳일까? 멕시코가 브라질을 밀어내고 '폭력랭킹'에서 굴욕의 1위에 올랐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도시는 멕시코 북부의 국경도시 티후아나였다.

순위의 범위를 확대해도 세계에서 가장 치안이 불안한 도시가 집중해 있는 국가는 멕시코였다.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50대 도시 가운데 15개 도시가 멕시코 도시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세계에서 치안이 불안한 도시가 가장 많이 집중돼 있는 국가는 어는 곳일까? 멕시코가 브라질을 밀어내고 '폭력랭킹'에서 굴욕의 1위에 올랐다. 극심한 경제난으로 치안까지 불안해진 베네수엘라가 치고 올라오면서 브라질은 3위로 밀려났다.

이는 멕시코의 비정부기구(NGO) '안전과 사법정의를 위한 시민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 내용이다.

보고서는 세계 50개 도시의 살인사건 발생률을 조사, '가장 폭력적인 10대 주요 도시'의 순위를 매겼다. 10대 도시 중 5개 도시의 이름이 오른 멕시코가 불명예 1위였다. 2위는 베네수엘라(3개 도시). 3위는 브라질(2개 도시)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도시는 멕시코 북부의 국경도시 티후아나였다.

티후아나의 살인사건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138.26명으로 세계 최고였다. 2위는 아카풀코(멕시코). 3위는 카라카스(베네수엘라), 4위는 빅토리아(멕시코), 5위는 후아레스(멕시코)였다

이어 6위 이라푸아토(멕시코), 7위 과야나(베네수엘라), 8위 나탈(브라질), 9위 포르탈레자(브라질), 10위 볼리바르(베네수엘라) 순이었다.

시민위원회 측은 "마약카르텔 간 세력 다툼이 강력한 곳일수록 도시는 폭력적으로 변해간다"면서 멕시코 도시가 상위권에 대거 오른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3위에 오른 베네수엘라의 수도 카라카스의 경우엔 통계의 불확실성이 특징이었다.

시민위원회는 "베네수엘라가 사실상 무정부상태에 빠졌다"면서 "정학한 살인사건 피해자의 수를 집계하기가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인구 30만 명 이상인 세계 주요 도시의 살인사건 발생률을 비교해 순위를 매기는 식으로 진행됐다.

순위의 범위를 확대해도 세계에서 가장 치안이 불안한 도시가 집중해 있는 국가는 멕시코였다.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50대 도시 가운데 15개 도시가 멕시코 도시였다.

시민위원회는 "불법에 대한 대응이 엉성할수록 치안은 불안해진다"면서 범죄 응징의 의지가 순위에서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6:2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