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벤츠·포르쉐·BMW 등 8개 수입차 7만 4000여대 리콜

이도형 입력 2019.03.14. 11:23 수정 2019.03.14. 12:36

국토교통부는 벤츠와 포르쉐, BMW등 8개 업체에서 판매한 수입차 7만 3512대에서 결함이 발견되어 자발 리콜(시정조치)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리콜은 메르세데스-벤츠사 차량이 약 4만 7000여대, 포르쉐 차량 약 4000여대, BMW가 2만여대, 르노삼성 전기차 기종 1천 400여대 등이 대상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토교통부는 벤츠와 포르쉐, BMW등 8개 업체에서 판매한 수입차 7만 3512대에서 결함이 발견되어 자발 리콜(시정조치)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벤츠와 포르쉐 결함 경우에는 과징금도 부과할 계획이다. 
 
이번 리콜은 메르세데스-벤츠사 차량이 약 4만 7000여대, 포르쉐 차량 약 4000여대, BMW가 2만여대, 르노삼성 전기차 기종 1천 400여대 등이 대상이다. 
 
비상통신시스템 결함으로 리콜되는 벤츠 E300 4MATIC. 국토교통부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의 64개 차종 4만 7659대는 차량 사고 발생시 비상통신 시스템 미작동, 조향보조장치 작동 결함, 전조등이 비추는 조명범위의 안전기준 미달, 에어백 및 스포일러 고정 결함 등으로 리콜 처리된다. 국토부는 이 중 전조등 결함 경우는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한 상황으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에 자동차관리법령에 따른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고 시 화재 우려로 리콜되는 718 박스터. 국토교통부 제공
포르쉐 718박스터는 연료탱크 파손시 화재발생 가능성이, 파나메라는 계기판의 브레이크 마모상태 인지 불가 등으로 리콜이 결정됐다. 포르쉐 718박스터 차량의 경우도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해 포르쉐 코리아에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이밖에 BMW에서 연료공급 호스 조임장치 결함에 따라 1만 9825대가 리콜조치가 내려졌고, 르노삼성 전기차 1371대는 소프트웨어 오류 사유로 리콜 됐다. 
 
해당차량은 각 수입 또는 제작사의 시정계획서에 따른 리콜 개시일에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으며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고,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