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반민특위로 국민 분열?..이번엔 '역사관' 논란

김지경 입력 2019.03.14. 20:46 수정 2019.03.14. 21:1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1948년 제헌국회는 반민족행위 특별조사위원회, 이른바 반민특위를 설치하고 친일파를 단죄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이승만 대통령의 방해와, 반민특위 사무실까지 습격하는 일부 친일 경찰의 반발로 인해서 반민특위 활동은 무력화 됐는데요.

우리 역사상 유일했던 친일청산의 기회가 허무하게 무산된 순간 이었습니다.

자, 그런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늘 "해방직후 반민특위로 인해서 국민이 무척 분열했다"면서 반민특위가 국가적 혼란의 원인이었던 것처럼 표현을 해서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김지경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독립유공자들의 친일행위가 확인되면 서훈을 취소하겠다는 국가보훈처의 업무보고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본인들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서는 친일이라는 올가미 씌우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그러면서 반민특위 활동까지 문제삼았습니다.

"해방 후에 반민특위로 인해서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 모두 기억하실 겁니다. 또다시 이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전쟁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방직후 국민이 분열되고 혼란에 빠진게 반민특위 탓인 것처럼 표현한 겁니다.

다른 당들은 문제는 반민특위가 아니라 반민특위가 좌절된 것이었다며, 나경원 대표의 역사관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동균/정의당 부대변인] "반민특위 때문이 아니라 반민특위가 좌초됐기 때문에 국민이 분열했던 것입니다. 역사의 진실을 왜곡하고 호도하지 말기 바랍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친일 반민족 세력의 대변인'임을 자처하는 것입니까. 자신의 역사왜곡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과 역사 앞에 석고대죄하십시오."

비판이 이어지자 한국당은 '친일문제가 시급한 국정과제인지 물은 것"이라며, "청와대가 통합보다 과거와 분열을 택한데 대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MBC뉴스 김지경입니다.

김지경 기자 (ivot@imbc.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6:2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