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캄보디아 동포들과 만찬..세계 당구 선수 등 100여명 참석

홍지은 입력 2019.03.14. 21:20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재외 동포 100여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캄보디아 다문화 가정, 캄보디아에서 취업 및 창업한 한인 청년, 캄보디아 인재 양성에 기여도가 높은 교육 관계자, 문화·스포츠·언론계 종사자 등 각계각층의 동포들이 자리를 빛냈다.

당초 캄보디아 도착 이후 동포간담회 참석만 예정돼 있었지만 친교만찬 일정이 추가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적인 당구 선수인 스롱피아비 선수 참석
최용석 캄보디아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 참석
간담회 후 훈센 총리 내외와 친교 만찬 진행
【프놈펜(캄보디아)=뉴시스】전신 기자 =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4일 프놈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한인회장 환영사에 박수를 치고 있다. 2019.03.14. photo1006@newsis.com

【프놈펜(캄보디아)=뉴시스】 홍지은 기자 =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재외 동포 100여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프놈펜에 위치한 숙소 1층 그랜드 볼룸에서 동포 간담회를 열고 현지 동포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캄보디아 다문화 가정, 캄보디아에서 취업 및 창업한 한인 청년, 캄보디아 인재 양성에 기여도가 높은 교육 관계자, 문화·스포츠·언론계 종사자 등 각계각층의 동포들이 자리를 빛냈다. 또 캄보디아 측 친한 인사들도 함께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인을 배우자로 두고 있는 세계적인 당구 선수인 스롱피아비 선수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2010년 국제결혼 이민자로 한국 입국 후 당구에 입문하면서 현재는 캄보디아 당구 국가대표로 활동 중이다.

또,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캄보디아 최초의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한 최용석 캄보디아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도 참석했다. 1996년 코이카(KOICA) 태권도 사범으로 캄보디아에 파견된 후 캄보디아 내 태권도 저변 확대에 기여한 감독으로 평가된다.

【프놈펜(캄보디아)=뉴시스】전신 기자 =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프놈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2019.03.14. photo1006@newsis.com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캄보디아가 신남방정책의 핵심 대상국임을 강조하며 이번 방문을 통해 금융업·농업·인프라 등 분야에서 양국간 상생협력 관계를 더 구체화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현지 동포들을 위한 우리 정부의 지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부터 해외 현지에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설치해 상시 가동 중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이 올해 초 제정돼 2021년부터 시행될 예정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재외국민보호 관련 제도와 인프라 등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재외국민이 충분한 영사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프놈펜(캄보디아)=뉴시스】전신 기자 =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프놈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화동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19.03.14. photo1006@newsis.com

문 대통령은 아울러 올해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라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공동번영의 새 시대가 도래해 우리 민족이 모두 한마음으로 하나가 될 수 있기를 염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이 성공적인 결실을 맺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간담회 이후 문 대통령은 숙소 내 만찬장에서 훈센 총리 부부와 친교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당초 캄보디아 도착 이후 동포간담회 참석만 예정돼 있었지만 친교만찬 일정이 추가됐다.

rediu@newsis.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0. 06:2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