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관영 "패스트트랙 시한, 협상 안되면 깨질 수 있다"

입력 2019.03.15. 09:58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선거제도 개편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도 개혁은 일정상 부득이하게 패스트트랙 협상에 응하라는 점으로 더 많은 의원들이 (의견을)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거제 개혁안, 협상은 과감히 이어갈 것”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선거제도 개편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중 협상 타결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내놓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도 개혁은 일정상 부득이하게 패스트트랙 협상에 응하라는 점으로 더 많은 의원들이 (의견을)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는 전날 오후 9시부터 4시간 가까이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진행했다. 논의는 추진 여부를 결론내지 못한 채 끝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제도는 합의 처리를 해야하기에 패스트트랙 자체에 반대하는 의원도 상당했다”며 “하더라도 다른 법과 연계하지 말고 선거제도만 별도로 해야한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방안 등은 야당 요구가 관철되는 것을 전제로 협상에 임하라는 의원도 있었다”며 “민주당도 이 부분에 대해 야당 의견을 모두 수용해서 정치 개혁과 개혁법안을 제대로 협의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선 “협상이 잘 안되면 (시한이)깨질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300석을 유지하고 비례를 75석밖에 운영할 수 없는 가운데, 비례성을 가장 보장할 수 있는 방안에 역점을 둬 협상하겠다“고 했다.

당내 일부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자체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데 대해선 ”지도부가 한 여러 정책방향에 대해 이대로 과감하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