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패스트트랙 의견 분분'..복잡한 바미당 "오늘은 처리 어려워"

조준영 기자 입력 2019.03.15. 10:00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의 선거개혁 공조에 금이 가는 모양새다.

한국당을 더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판단에 여야4당은 지난 2월부터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협상을 진행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처리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관건은 여야4당을 묶은 선거법이 아닌 민주당이 연계 처리를 주장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관련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김관영 "패스트트랙 자체를 반대한 의원도 상당수"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3.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의 선거개혁 공조에 금이 가는 모양새다. 한국당을 더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판단에 여야4당은 지난 2월부터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협상을 진행했다. 이번주 내로 타결이 예상됐지만 바른미래당 내부 의원들의 반발로 결정이 미뤄졌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패스트트랙 법안이) 처리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관건은 여야4당을 묶은 선거법이 아닌 민주당이 연계 처리를 주장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관련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법이다. 선거법 관철을 위해 개혁법안을 쉽게 통과시킬 경우 여당에 끌려 다닐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에 관한 정치적 중립성 확보 방안, 대통령으로부터의 인사독립성 확보방안에 대한 야당의 요구가 관철되는 것을 전제로 협상에 임하기로 했다"며 "야당의 의견을 민주당이 100% 수용해 정치개혁과 개혁법안을 제대로 협의해갈 것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전날 긴급 심야의총을 열어 패스트트랙 관련 논의를 이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패스트트랙 지정이 불가피하다는 원론적 합의만 냈다. 이날 저녁 9시부터 시작된 의총은 자정을 넘긴 15일 0시50분까지 약 3시간 50분동안 진행됐다. 그만큼 당내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걸 보여준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패스트트랙에 원천 반대하는 목소리도 상당히 있었으나 적어도 지금 상태에선 패스트트랙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조준영 기자 cho@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