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관영 "패스트트랙 오늘 처리 어려워, 최악에 깨질 수도"

박경훈 입력 2019.03.15. 10:00

김관영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이 오늘 처리 되긴 어려울 것 같다"며 "최악의 경우 깨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개편 관련 패스트트랙를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또 하게 될 때 어떤 법안을 할지 등에 대해 많은 의원 진지한 토론 있었다"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최고위원회의 발언
"어제 의총, 패스트트랙 임하라는 의견 더 많아"
"공수처·검경수사권, 중립성·독립성 확보 방안 전제돼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이 오늘 처리 되긴 어려울 것 같다”며 “최악의 경우 깨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개편 관련 패스트트랙를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또 하게 될 때 어떤 법안을 할지 등에 대해 많은 의원 진지한 토론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선거제 개혁은 합의제로 처리해야 한다’, ‘패스트트랙 자체를 반대하는 의견’, ‘설사 하더라도 다른 법과 연계해서는 안 되고 선거제 개혁만 별도로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며 “최종적으로 지금 상황에서 정치 개혁의 핵심인 선거제 개혁이 너무나 중요하고 자유한국당이 그간 선거개혁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고, 일정상 부득이하게 패스트트랙 협상에 응하라는 더 많은 의견이 있어서 (협상을) 진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공수처 법안’, 또 ‘검경수사권 조정방안’에 대해, 특히 공수처에 관한 정치적 중립성 확보방안, 대통령으로부터의 인사독립성 확보방안 등 야당의 요구가 관철되는 것을 전제로 해서 협상에 임하라는 의견이 있었다”며 “더불어민주당도 이 부분에서 야당 의견을 100% 수용해서, 정치 개혁과 또 개혁 법안을 제대로 협의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이 선거개혁 문제에 대해 계속 본인 주장만 하고 협상을 하지 않는데, 이 부분에 관해서는 한국당은 협상에 참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고, 선거제 개혁에 관해 합의처리하는게 최선이다는 걸 다시 한 번 말한다”며 “한국당의 진지한 자세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경훈 (view@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06:1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