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관영 "선거제 개혁 너무 중요..패스트트랙 협상 계속"

입력 2019.03.15. 10:00 수정 2019.03.15. 14:07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5일 선거제 개혁과 관련, "당내 더 많은 의원이 일정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협상에 응하라는 의견을 줘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개혁은 너무 중요하고, 자유한국당은 (선거제 개혁에)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전날 긴급 의원총회 결과를 이같이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정부 낙하산 인사 적폐..얼렁뚱땅 넘어가려고 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5일 선거제 개혁과 관련, "당내 더 많은 의원이 일정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협상에 응하라는 의견을 줘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개혁은 너무 중요하고, 자유한국당은 (선거제 개혁에)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전날 긴급 의원총회 결과를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선거제는 합의제로 해야 하므로 패스트트랙 자체가 옳지 않다는 의견이 상당수 있었다"며 "설사 하더라도 다른 것과 연계해선 안 되고 선거제만 별도로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 대상으로 꼽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에 대해 "대통령으로부터 인사 독립을 확보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가 관철되는 것을 전제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당이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본인들의 주장만 하고 협상을 하지 않고 있는데 협상 참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이 선거제 개혁 D데이'라는 지적에 "오늘 처리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의원정수를 300명으로 고정해 놓는 한 100%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는 불가능하다. 비례의석을 75석밖에 할 수가 없는 현실에서 비례성을 제대로 보장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그는 황현선 전 청와대 행정관의 연합자산관리(유암코) 상임감사 내정과 관련해 "끝이 보이지 않는 문재인 정부 낙하산 인사 적폐"라며 "문재인 정부가 적폐를 모른 척하며 얼렁뚱땅 넘어가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관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3.15 mtkht@yna.co.kr

jesus786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