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딸 KT 특혜채용' 의혹 김성태 해명.."정치공작·기획 정황 다분"

김평화 기자 입력 2019.03.15. 12:17
[the300]"불공정 행위 있었다면 명명백백 밝혀져야"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나경원 의원이 김성태 전 원내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딸 KT 특혜채용' 의혹을 받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라고 15일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검찰 수사를 통해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 모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성태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떠한 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조차 '김성태 의원이 채용청탁을 부탁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스스로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가뜩이나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하다"며 "언론마저 이에 부화뇌동해 추측성 보도를 남발하는 행위는 분명히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오늘자 <한겨레>에 단독보도된 '조카 채용 의혹'과 관련, '김성태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라며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하던 중 당시 KT 자회사가 설립되고 IT 직종의 대규모 경력직 수시채용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당시 SK텔레콤 자회사에 함께 근무하던 동료직원이 KT 자회사로 이직함에 따라 이들과 함께 KT 자회사로 이직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후 급여나 대우 등이 본인이 기대했던 처우에 미치지 못해 2년 뒤 KT 자회사를 퇴사하고, 현재 대한민국 굴지의 IT 기업에서 프로그램 개발팀장으로 재직하고 있다는 사실도 밝혀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김성태 딸'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한겨레>는 또 다시 '김성태 조카'가 관련 분야에서 아무런 전문성도 자격도 없이 이른바 김성태 의원의 '뒷배'로 KT에 근무했던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며 "<한겨레>가 아무런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인 보도를 남발하고 있는데 대해 분명하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한겨레>는 이제라도 다분히 의도적인 인격비하적 보도행태에 대해서는 스스로 자기검열해 주기 바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 또한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친조카도 아닌 5촌 조카의 10년전 입사기록까지 파헤쳐 <한겨레>가 또 다시 어떠한 경로로 '카더라 의혹 보도'를 이어가고 있는지 그 정치적인 의도와 배경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언론은 팩트에 기반한 객관적인 사실보도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법적 조치 가능성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여전히 존재불명의 'KT 관계자' 입을 빌어 의혹을 확산하려 하고 있는 <한겨레>의 행태에 대해서는 분명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조카와 딸이 KT에 근무했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전방위적인 먼지털이식 정치사찰이 이뤄지고 있는데 대해, 더 이상의 정치탄압은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치공작과 정치사찰, 정치보복이 ‘정치인 김성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면 얼마든지 당당하게 맞설 용의는 있지만, 정치도의상 가족까지 걸고 넘어지는 행위는 중단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다시 한번 최근 일련의 상황과 관련하여, 검찰과 언론을 동원한 정권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 빠른 시일 내에 그 진위와 전모가 명백하게 규명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