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김학의 성접대 의혹, 황교안과 전혀 무관"

유자비 입력 2019.03.15. 16:06

자유한국당은 1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는 전혀 무관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 사건 관련 입장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여당은 민 청장의 발언을 근거로 당시 법무부 장관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인사검증 거쳐 임명 뒤 추문 의혹으로 사임"
【통영=뉴시스】차용현 기자 = 15일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남 통영시·고성군 4·3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같은 당 정점식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9.03.15. con@newsis.com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자유한국당은 1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는 전혀 무관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 사건 관련 입장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전 차관은 임용에 문제가 없다는 청와대 인사검증 결과에 따라 임명됐다"라며 "임명 직후 불거진 추문 의혹으로 본인이 사임했다. 이것이 전부다"라고 선을 그었다.

민갑룡 경찰청창은 전날 국회 행정안전부 전체회의에서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김 전 차관 성접대 증거 영상을 확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여당은 민 청장의 발언을 근거로 당시 법무부 장관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jabiu@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