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장자연 사건 재조사, 임우재 내용은 빼라" 압력 논란

이호진 입력 2019.03.15. 20:28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함께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들여다보고 있는 또 다른 중요한 것이 바로 고 장자연 씨 사건입니다. 조사단은 관련 보고서 초안을 작성해 법무부 과거사위에 보고한 상태인데 JTBC 취재 결과, 과거사위원이 이 보고서에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관련한 부분을 빼자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조사단은 부당한 압박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고 장자연 씨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나눈 통화와 문자 내역입니다.

장씨는 2008년 6월 한 달 동안 임 전 고문과 35차례에 걸쳐 전화와 문자를 주고 받았습니다.

임 전 고문이 통화한 휴대전화 명의는 당시 부인이었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습니다.

해당 휴대전화의 가입자 주소는 경기도 수원의 삼성전기 본사였습니다.

당시 수사팀은 해당 자료를 확보하고도 임 전 고문은 물론, 이 사장도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최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보고서 초안을 법무부 소속 과거사위에 제출했습니다.

보고서는 과거사위의 검토를 거쳐 최종 보도자료로 발표됩니다.

그런데 초안을 본 과거사위 문모 교수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 관련 내용은 빼자"고 조사단에 요청했습니다.

임 전 고문과 이 사장이 소환에 응하지 않는 등, 실체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조사단의 한 관계자는 "조사단에서 작성한 보고서는 검찰총장도 손을 댄 적이 없다"며 "부적절한 압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장자연 사건에서 소환을 거부한 인물이 임 전 고문만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문 교수는 JTBC 취재진에게 "보고서 내용 삭제를 요구할 권한 자체가 없다"며 "통화 횟수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보고서에 포함하는 것이 부적절할 수 있다는 의견을 표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청환)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