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화웨이 스마트폰, 삼성 맹추격.. 올 매출 역전되나

김준영 입력 2019.03.17. 20:58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매출 점유율이 20%대에서 지난해 10%대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10%대에 처음 진입한 중국의 화웨이는 올해 삼성전자를 앞지를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SA는 "화웨이가 삼성전자와 거리를 좁히고 있다"며 "올해 스마트폰 매출에서 삼성전자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년 점유율 각각 12·19%.. 차이 좁혀져 / 시장조사업체 SA "화웨이가 추월할 듯" / 갤럭시 S10 홍보 동영상 SNS서 큰 인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매출 점유율이 20%대에서 지난해 10%대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10%대에 처음 진입한 중국의 화웨이는 올해 삼성전자를 앞지를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도매 매출은 전년도(772억6200만달러)보다 줄어든 731억2400만달러였다. 삼성전자 매출이 글로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20.7%), 2017년(20.8%)보다 줄어든 18.9%를 기록했다.

반면 1위 애플과 3∼5위인 중국 업체들의 매출 비중은 모두 커졌다. 2017년 매출이 1480억3600만달러였던 애플은 아이폰 고가 전략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을 1566억3400만달러로 늘렸다. 매출 점유율은 39.8%에서 40.4%로 늘었다.

화웨이는 같은 기간 매출이 286억5500만달러에서 464억6800만달러로 늘었다. 비중은 7.7%에서 12.0%로 커지며 처음 10%대로 올라섰다. 4위 오포는 6.2%에서 6.3%로, 5위 비보는 4.3%에서 5.4%로 각각 몸집을 불렸다.
SA는 “화웨이가 삼성전자와 거리를 좁히고 있다”며 “올해 스마트폰 매출에서 삼성전자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생산량 기준으로는 올해 삼성전자(20.3%), 화웨이(16.1%), 애플(14.4%)일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글로벌 유력 광고 전문매체인 ‘애드 에이지(Ad Age)’가 발표하는 주간 ‘인기 동영상 순위(Viral Video Chart)’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출시 공식 동영상이 이달 첫째 주까지 3주 연속 1위를 지켰다. 지난달 20일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에 처음 공개된 4분 3초 분량의 이 동영상은 최근 3주간 합계 조회 수 1억건을 돌파하며 신제품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23. 06: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