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연철 청문회에 금강산 피격 故박왕자씨 아들 출석할 듯

이형진 기자 입력 2019.03.18. 08:28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참고인으로 금강산 피격 사건으로 사망한 故 박왕자씨의 아들 방재정씨가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방씨를 청문회 참고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김 후보자가 그 부분에 대해서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을 한 것에 피해 당사자의 입장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며 "여당에서도 참고인으로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 후보자, 금강산 피격 '통과의례' 표현 논란
바른미래 정병국 "당사자 입장 들어볼 필요 있어"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참고인으로 금강산 피격 사건으로 사망한 故 박왕자씨의 아들 방재정씨가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방씨를 청문회 참고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고 박왕자씨는 지난 2008년 금강산에서 피살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자신의 기고문을 통해 '통과의례'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었다.

김 후보자는 지난 17일 입장문을 통해 "해당 글에서 통과 의례라는 표현은 금강산 관광 초기 신뢰 부족으로 겪었던 정치적·문화적 갈등을 총칭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의 비극적 죽음에 대해서는 애도를 표시했고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정 의원은 "김 후보자가 그 부분에 대해서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을 한 것에 피해 당사자의 입장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며 "여당에서도 참고인으로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외통위는 이날 간사 회동을 통해 청문회 증인 및 참고인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hjin@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