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993년도 한국 海圖에 '일본해' 표기 있어" 요미우리

오애리 입력 2019.03.18. 10:38

1993년 우리 정부가 간행한 '한국 동해안 남부' 해도에 '일본해( JAPAN SEA)' 표기가 돼있는 것을 찾아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한국 정부가 1992년 유엔 회의에서 "2000년 전부터 '동해'란 표기가 사용됐다"고 주장했지만, 정작 1993년 한국정부가 간행한 '한국 동해안 남부' 해도를 보면 한국령인 울릉도 주변 해역은 '동해'로 표기돼있는 반면 시마네현 오키제도 동쪽에는 한국어로 '일본해'란 표기와 함께 영어 번역 'JAPAN SEA'로 표기돼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주장의 모순을 보여주는 증거"
【서울=뉴시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18일 한국정부가 1992년 발간한 해도에 '일본어' 표기가 적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요미우리가 증거로 제시한 해도. <사진출처=요미우리> 2019.03.18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1993년 우리 정부가 간행한 '한국 동해안 남부' 해도에 '일본해( JAPAN SEA)' 표기가 돼있는 것을 찾아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를 "한국 주장의 모순을 보여주는 증거"로 지적했다.

신문에 따르면, 문제의 표기를 찾아낸 사람은 시마네(島根)대학 역사지리학과의 후나스키 리키노부 부교수이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정보교환을 위해 각국과 해도를 상호 제공하고 있는데, 한국이 제작한 해도 등 약 200점을 보관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한국 정부가 1992년 유엔 회의에서 "2000년 전부터 '동해'란 표기가 사용됐다"고 주장했지만, 정작 1993년 한국정부가 간행한 '한국 동해안 남부' 해도를 보면 한국령인 울릉도 주변 해역은 '동해'로 표기돼있는 반면 시마네현 오키제도 동쪽에는 한국어로 '일본해'란 표기와 함께 영어 번역 'JAPAN SEA'로 표기돼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1977년 간행된 해도 '동해 및 서해' 제4판에는 동해 해역에 '동해'라고 적고 있지만 괄호로 영문 일본해(SEA OF JAPAN)'로 돼있다고 보도했다. 후나스키 부교수는 "이는 한국의 주장에 정당성이 없고 모순되는 것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에 말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도 "한국의 입장에 일관성이 없다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제수로기구(IHO) 우리 정부가 제기한 표기 문제와 관련해 일본에 '관련국(한국)'과 조정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aeri@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