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코레일, 내달 서울서 '대륙철도계 UN총회' 국제철도협력기구 회의

경계영 입력 2019. 03. 19. 06:01

기사 도구 모음

대륙철도를 운영하는 국가의 철도기관 대표가 한자리에 모이는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회의가 다음달 서울에서 열린다.

OSJD는 1956년 유럽과 아시아 간 국제철도를 운행하고자 창설된 국제기구로 우리나라와 러시아, 중국, 북한, 동유럽, 중앙아시아 등 29개국 정부와 철도운영기관이 가입했다.

OSJD 사장단회의는 매년 정기적으로 열리는 공식 회의이며 유라시아 횡단 철도 운영과 관련한 주요 내용을 다뤄 '대륙철도의 UN총회'로도 불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달 8~12일 러시아·중국 등 27개국서 참석
지난 2015년 서울에서 진행된 ‘OSJD 서울 사장단 원탁회의’ 개회식. 사진=코레일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대륙철도를 운영하는 국가의 철도기관 대표가 한자리에 모이는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회의가 다음달 서울에서 열린다.

코레일은 OSJD와 함께 다음달 8~1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34차 OSJD 사장단 회의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OSJD는 1956년 유럽과 아시아 간 국제철도를 운행하고자 창설된 국제기구로 우리나라와 러시아, 중국, 북한, 동유럽, 중앙아시아 등 29개국 정부와 철도운영기관이 가입했다. 기구는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와 중국 횡단철도(TCR) 등 유라시아 횡단철도의 운영과 관련된 국제철도운송협정을 관장하고 국제운송표준 원칙을 수립한다.

OSJD 사장단회의는 매년 정기적으로 열리는 공식 회의이며 유라시아 횡단 철도 운영과 관련한 주요 내용을 다뤄 ‘대륙철도의 UN총회’로도 불린다. 서울 사장단회의는 지난해 6월 우리나라가 정회원이 된 이후 처음 주최하는 국제철도 행사다.

이번 서울 사장단회의에 러시아, 중국, 몽골, 폴란드, 카자흐스탄 등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27개국 정부·철도 운영 기관 대표단, 철도 분야 전문가, 기업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할 것이라고 코레일은 예상했다.

이번 회의 표어는 ‘평화로! 번영으로!(Toward the Future of Peace and Prosperity)’이며 회의에서 화물·여객·시설차량 등 5개 분과위원회의 지난해 활동성과를 공유하고 OSJD 운영과 업무 계획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회원국 간 국제열차 운행, 국경 통관절차 개선 등 대륙철도 노선 운영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대고 의논한다.

회의 기간엔 국내 기업의 유라시아 철도·물류시장 진출을 위한 홍보부스가 차려지고, 한국 문화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앞서 우리나라는 유라시아 대륙철도망과 연계를 강화하고자 2014년 OSJD 제휴회원으로 가입한 이래 정회원 가입을 추진했지만 만장일치제인 정관규정에 따라 번번이 무산됐다.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관계 변화 등으로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며 지난해 6월 가입 안건이 만장일치로 의결됐다.

이로써 코레일도 28만㎞ 길이의 유라시아 대륙철도 노선에 참여할 수 있다. 국제철도화물운송, 국제철도여객운송 등 유라시아 철도 이용을 위해 OSJD가 관장하는 중요한 협약에 참여하는 자격이 주어졌다.

정인수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우리나라가 정회원으로 가입한 후 처음 여는 대규모 국제회의인 만큼 완벽하게 준비하겠다”며 “세계 철도 대표에게 한국철도의 기술력과 잠재력, 대륙철도의 비전을 전하는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코레일

경계영 (kyu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