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후] 택시 타고 강원도 월정사로 가자던 스님 알고 보니..

사정원 입력 2019.03.19. 11:51 수정 2019.03.19. 18:42

오늘(19일) 새벽 2시 15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광천동의 한 도로.

경기 침체 등으로 최근 택시 운행에 어려움을 겪던 A 씨는 오랜만에 장거리 손님을 태워 기분 좋게 운전대를 강원도로 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19일) 새벽 2시 15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광천동의 한 도로.

택시를 운전하는 A(27) 씨는 손님을 태우기 위해 정차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승복을 입은 B(47)씨가 길 건너편에서 택시를 기다리는 것을 발견하고 차를 움직여 B 씨를 태웠다. 택시에 탄 B 씨는 강원도 오대산 월정사로 가 줄 것을 요구했다. 경기 침체 등으로 최근 택시 운행에 어려움을 겪던 A 씨는 오랜만에 장거리 손님을 태워 기분 좋게 운전대를 강원도로 향했다.

삭발에 승복을 입고 있던 B 씨는 봉투를 하나 들고 택시를 탔는데, 시간이 조금 지나자 봉투 안에서 음식물 냄새가 택시에 퍼졌다. 음식물은 일회용 용기에 포장된 국밥이었다. 또 B 씨에게는 술 냄새도 났다.

이에 A 씨는 순간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 B 씨에게 택시 요금을 지불할 수 있는지 물어봤다. A 씨의 질문에 B 씨의 돌아온 답변은 황당했다. B 씨는 “지금은 돈이 없고, 나중에 돈이 생기면 계좌로 부쳐주겠다”고 말했다. 황당함을 감추지 못한 A 씨는 운행을 시작한 지 약 10분 만에 광주 유덕 요금소 부근에서 차를 세우고 내릴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B 씨는 A 씨의 하차 요구를 거절하고 무조건 월정사로 갈 것을 요구했다. 두 사람의 실랑이는 약 20여 분간 이어졌고 B 씨는 계속 버티며 택시에서 내리지 않았다. 심지어 B 씨는 화를 내며 택시 안에 국밥을 뿌려버렸다. B 씨의 갑작스러운 행동에 당황한 A 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에서 B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는 자신이 스님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우리가 파악해보니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B 씨는 현재 직업이 없다”며 “B 씨는 전에도 돈 없이 음식을 시켜 먹거나 택시를 타는 등 비슷한 수법의 범행으로 처벌받은 등 전과가 여러 개 있다”고 말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오늘(19일) 업무방해로 B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B 씨가 약 10분간 택시를 이용했지만, 이에 대한 택시비를 A 씨가 받지 않겠다고 했다”며 “이와 함께 택시 청소비용 등은 두 사람이 해결하기로 함에 따라 B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정원 기자 (jwsa@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