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공중에서 본 '지옥의 문'..50년 간 활활 타오르는 불구덩이

권윤희 입력 2019.03.19. 16:11 수정 2019.03.19. 16:21
자동 요약

섬뜩할 정도로 선명한 '지옥의 문' 영상이 공개됐다.

50년 가까이 불이 꺼지지 않아 '지옥의 문'이라고도 불리는 투르크메니스탄 카라쿰 사막의 불구덩이는 중심부의 최고 온도가 1000℃로 근접이 불가능하다.

드론 제작과 촬영을 주도한 유명 사진가 알레산드로 벨지오조소는 "이 불구덩이에 얽힌 이야기는 굉장히 매혹적이다. 1971년 이후 50년 가까이 꺼지지 않는 불은 지옥을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섬뜩할 정도로 선명한 ‘지옥의 문’ 영상이 공개됐다. 50년 가까이 불이 꺼지지 않아 ‘지옥의 문’이라고도 불리는 투르크메니스탄 카라쿰 사막의 불구덩이는 중심부의 최고 온도가 1000℃로 근접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이탈리아의 사진작가가 특수 제작한 드론으로 공중에서 불구덩이 촬영에 성공했다.

드론 제작과 촬영을 주도한 유명 사진가 알레산드로 벨지오조소는 “이 불구덩이에 얽힌 이야기는 굉장히 매혹적이다. 1971년 이후 50년 가까이 꺼지지 않는 불은 지옥을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불구덩이는 화산도 아닌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도에서 240km 정도 떨어진 카라쿰 사막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다.

폭 69m, 깊이 30m의 이 구덩이는 지난 1971년 타오르기 시작한 이후 단 한번도 꺼지지 않았다. 축구장 크기만한 구덩이는 당시 소련이 석유를 시추하기 위해 땅을 파내려가다 땅속 암석들이 무너지면서 생기게 됐다. 이로 인해 유독가스가 퍼져 인근 마을에 피해가 발생하자 소련은 불을 붙이고 가스가 연소되길 기다렸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매장된 가스가 끊임없이 분출되면서 불은 50년 가까이 꺼지지 않고 있다. 사람들은 이 불구덩이를 ‘지옥의 문’이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매년 호기심 많은 수백명의 관광객이 사막을 찾는다.

 
2013년에는 캐나다 출신 탐험가 조지 코우루니스가 불구덩이 30m 아래까지 내려가 최초로 ‘지옥의 문’에 들어간 사람으로 기록됐다. 그는 당시 열 방열복과 호흡기, 특수 제작 장비를 들고 아무도 발을 디딘 적 없던 불구덩이에 뛰어들었다. 조지는 “누구도 해본 적이 없는 도전이었다. 불구덩이 안이 얼마나 뜨거울지, 숨은 쉴 수 있을지, 밧줄이 끊어지지는 않을지 많은 두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불구덩이 진입에 성공한 그는 약 15분간 그 안에 머무르다 구조대에 의해 끌려나왔다. 조지는 “마치 외계 행성에 발을 디딘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이번에 드론으로 불구덩이 촬영에 성공한 알레산드로는 “불구덩이의 온도는 최고 1000℃까지 오르지만 드론은 40℃ 정도의 열을 견딜 수 있을 뿐이라 고화질 장비를 동원해 클로즈업으로 촬영했다"고 밝혔다.

사진=알레산드로 벨지오조소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