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지난 9년, 비핵화 한발짝도 진전 못했잖나"..한국당에 돌직구

조형국 기자 입력 2019.03.19. 16:19 수정 2019.03.19. 18: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권호욱 선임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북한 비핵화 의지를 신뢰해선 안된다’는 야당 의원들의 공세에 조목조목 반박하며 기싸움을 벌였다.

이 총리는 ‘김정은 말만 가지고 비핵회를 신뢰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북 지도자는 핵무기를 정권 생존에 결정적이라고 여기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는다’는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의 주장에 대해 “그런 불신, 그리고 모든 것이 이뤄지지 않으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접근법으로 지난 9년 동안 대한민국이 비핵화에서 한발짝도 진전하지 못했다”고 대응했다.

이 총리는 “재작년까지만 해도 북이 미사일을 쏘고, 핵 실험을 했다”며 “과거의 접근 방식으로 지난 9년 동안 무엇을 이뤘으며 그 결과가 어땠는지 (정부는)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평화 이벤트가 (대통령) 지지도가 떨어질 때마다 반등시키는 1등 공신 역할을 했다”고 하자 이 총리는 “그리 보신다면 참으로 실망스럽다. 평화 문제, 민족의 생존 문제를 어떻게 그리 보시나”라고 꼬집었다. 이 총리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발언, 북한 상황, 최근 수년 간 전개 등을 종합적으로 놓고 판단하고 있다”며 “정부는 평화를 향한 길을 신념을 갖고 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남북정상회담 재개’와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의 질의에 “아직 남북정상회담 형식이나 시기를 말씀드리기 어렵다. 현재로선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남북간 대화해야 할 국면임은 틀림없어 보인다”라고 답했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