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하와이주, 식당서 플라스틱 사용 금지..주 차원, 미국 최초

민경찬 입력 2019. 03. 19. 19:23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4일(현지시간) 미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키키 드라이브인 테이크아웃 식당 직원이 스티로폼 상자에 주문받은 음식을 담고 있다.

미 하와이주는 해양을 오염시키는 플라스틱 쓰레기 감축을 목표로 식당에서 폴리에틸렌 발포 용기를 포함한 플라스틱의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돼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내 수십 개 도시에서 식당 내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지만 주(州) 차원에서 사용을 금지한 것은 하와이주가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놀룰루=AP/뉴시스】지난 14일(현지시간) 미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키키 드라이브인 테이크아웃 식당 직원이 스티로폼 상자에 주문받은 음식을 담고 있다.

미 하와이주는 해양을 오염시키는 플라스틱 쓰레기 감축을 목표로 식당에서 폴리에틸렌 발포 용기를 포함한 플라스틱의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돼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내 수십 개 도시에서 식당 내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금지하고 있지만 주(州) 차원에서 사용을 금지한 것은 하와이주가 처음이다. 2019.03.19.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