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른미래당 "민주당, 문재인 정부 '무능' 감추고자 '반일' 꺼내들었나?"

이영수 입력 2019.03.20. 16:35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20일 "하다하다 안되니 '애국심 팔이'까지 하기로 한 것인가? 민주당이 장악한 경기도의회가 도내 학교에 구비된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해 스티커'를 부착하겠다고 한다. 분노를 앞세워 아이들에게 뭘 가르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아이들 교육도, 한일 관계도 망치는 천박한 발상이다. 청바지를 입고 미국산 담배를 피우며 '미 제국주의 타도'를 외치던 운동권의 위선에서 한 치도 달라진 바가 없다. 나라가 점점 과거로 회귀하는 꼴이다. 과거와 현재, 감정과 외교는 구분하자"라며 "민주당은 국민을 기만하고 역사를 악용하는 '선동정치'를 멈춰라. 혹여나 문재인 정부의 '무능'을 감추고자 '반일'을 꺼내들었는가?"라고 비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20일 “하다하다 안되니 ‘애국심 팔이’까지 하기로 한 것인가? 민주당이 장악한 경기도의회가 도내 학교에 구비된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해 스티커’를 부착하겠다고 한다. 분노를 앞세워 아이들에게 뭘 가르치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아이들 교육도, 한일 관계도 망치는 천박한 발상이다. 청바지를 입고 미국산 담배를 피우며 ‘미 제국주의 타도’를 외치던 운동권의 위선에서 한 치도 달라진 바가 없다. 나라가 점점 과거로 회귀하는 꼴이다. 과거와 현재, 감정과 외교는 구분하자”라며 “민주당은 국민을 기만하고 역사를 악용하는 ‘선동정치’를 멈춰라. 혹여나 문재인 정부의 ‘무능’을 감추고자 ‘반일’을 꺼내들었는가?”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 잇단 문재인 정부의 실책 속에, 커져가는 것은 ‘반일’이 아닌 ‘반문’임을 깨닫기 바란다”며 “말초적인 정서를 자극해서 국민을 우롱하는 민주당이야말로, 딱지 붙여져야 할 대상”이라고 지적했다.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