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영선 "황교안·윤한홍, 가짜뉴스 사과 없으면 법적조치"

입력 2019.03.20. 18:39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윤한홍 의원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벤처부 인사청문준비팀 김중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박영선 후보자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각종 가짜뉴스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간주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집 4채가 된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중소벤처기업장관 후보자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박영선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윤한홍 의원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벤처부 인사청문준비팀 김중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박영선 후보자는 최근 불거지고 있는 각종 가짜뉴스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간주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오늘 황교안 대표께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석상에서 박 후보자가 집이 4채가 된다고 말씀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또 윤 의원이 '지난 5년간 박 후보자가 30억원을 벌어 대부분 소비하면서 전통시장 소비액은 82만원에 불과하다'고 단정적으로 보도자료를 낸 것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허위사실이고 가짜뉴스 생산"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사개특위 내려놓는 박영선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돼 사개특위 위원장을 내려놓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오른쪽)이 13일 오전 열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원장을 사임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19.3.13 kjhpress@yna.co.kr

kong79@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1. 11:1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