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국제

中 오죽 싫었으면..남아공 생수 이름이 '중국산 아닙니다'

유상철 입력 2019. 03. 21. 11:11 수정 2019. 03. 21. 17: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생수 이름이 'it's not made in China'
회사 도메인도 '중국제조 아니다' 사용
중국선 이해와 분노 엇갈린 반응 나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중국제조 아니다'라는 상표를 달고 판매 중인 생수. [사진 it's not madein china 홈페이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등장한 ‘중국제조 아니다’ 상표에 중국이 난감한 모양새다. 21일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한 네티즌이 남아공의 슈퍼마켓에서 독특한 상표의 광천수를 발견했다. 생수 이름이 ‘it’s not made in China’로 돼 있었던 것.
이를 보고 놀랄 중국인들을 마치 예상이라도 했다는 듯 생수병 옆엔 두 가지 말이 쓰여 있었다. 첫 번째는 ‘미소를 짓는 사람이 되자, 예의 없이 그런 찌푸린 얼굴 하지 말고’. 두 번째는 ‘지구를 사랑하고 아끼자, 토산품을 사자’.
이 광천수 제품을 만드는 회사는 ‘www.itsnotmadeinchina.co.za’로 ‘중국제조 아니다’를 회사의 인터넷 주소로 쓰고 있었다. 이 사이트에선 ‘중국제조 아니다’를 상표로 쓰는 이유에 대한 친절한 설명이 있었다.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우리는 남과 다른 물건을 만들고 싶다. 특히 신토불이의 상품을. 왜냐하면 우리가 사용하는 거의 모든 물건에 ‘중국제조’가 찍혀 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가 만든 상품을 ‘중국제조가 아니다’라고 이름 붙이면 다른 제품과 차별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만일 대다수 상품이 ‘유고슬라비아 제조’라고 돼 있다면 우리는 ‘유고슬라비아 제조 아니다’라는 이름을 붙일 것이다”.
‘현지 생산’을 강조하는 이 회사는 또 광천수 병에 남아공의 여러 삽화가의 삽화를 넣는 방식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을 내놓았다. 현재는 생수가 주력 상품이지만 앞으로는 티셔츠와 가방 등도 만들 계획이라고 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중국제조 아니다'라는 상표를 달고 판매 중인 생수. [사진 it's not madein china 홈페이지]
이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의 의견이 갈린다. “중국 반대가 아니라 중국을 두려워하는 것이다. 입장을 바꿔 의식주 관련 대다수 상품이 made in Japan으로 돼 있다면 어떻겠나”라며 이해를 표시하는 이가 있는가 하면 “저급한 판촉행위일 뿐”이라고 분노하는 네티즌들도 있다.
한편 지난 19일엔 남태평양 타이티에 중국 어선 20여 척이 나타났는데 이를 보고 “중국인들이 타이티 물고기를 잡으러 왔다”는 소문이 인터넷에 돌며 반중국 정서가 일자 현지 당국이 “물고기 잡으러 온 게 아니라 사러 왔다”고 진화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과 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차원에서 아프리카 지부티와 케냐에 대해 투자하는 게 이들 나라를 결국 빚더미에 앉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세상엔 본래 아무 일이 없는 데 어리석은 자가 스스로 긁어 부스럼을 만든다”는 날 선 대답을 내놓았다.
중국의 부상과 함께 중국의 국력과 손길이 세계 곳곳으로 확장되면서 이를 바라보는 해당 국가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은 데 대해 중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