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엄마"..길 건너던 어린 남매 차에 치여 참변

허단비 기자 입력 2019.03.22. 10:20 수정 2019.03.22. 16:48

전남 신안의 한 여객터미널 앞 도로에서 어린 남매가 차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22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32분쯤 전남 신안군 한 여객터미널 앞 도로에서 A씨(60·여)가 운전하던 차량이 길을 건너던 B군(6)과 C양(7)을 치었다.

A씨는 경찰에서 "아이들의 키가 작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으로 A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신안=뉴스1) 허단비 기자 = 전남 신안의 한 여객터미널 앞 도로에서 어린 남매가 차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22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32분쯤 전남 신안군 한 여객터미널 앞 도로에서 A씨(60·여)가 운전하던 차량이 길을 건너던 B군(6)과 C양(7)을 치었다.

이 사고로 B군이 숨지고 C양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남매는 부모와 함께 승선할 배를 기다리던 중 터미널 화장실에 다녀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아이들의 키가 작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으로 A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beyondb@news1.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4. 07:3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