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버닝썬 최초 폭행자는 최순실 조카..최순실게이트 시즌2"

김판 기자 입력 2019.03.22. 17:29 수정 2019.03.24. 12:48
오영훈 의원, YG와 유착 의혹 주장..최씨 조카 "버닝썬 가본 적도 없다"
유착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김학의 전 차관과 비선실세 최순실씨

버닝썬 사태의 최초 폭행자가 최순실씨의 조카 서모씨라는 주장이 나왔다.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최근의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최씨 조카 서씨의 실명이 언급됐다. 서씨는 최씨의 여동생 최순천씨의 아들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에도 최씨와의 연루설이 제기된 바 있다. 수면 아래로 잠겼던 YG와 최씨의 관계가 버닝썬 논란으로 다시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YG와 최씨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오 의원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버닝썬 사태의 최초 폭행자가 서모씨로 나온다. 최순실의 조카로 알려진 인물”이라며 “버닝썬 사태는 경찰과의 유착 문제, 일부 연예인들의 일탈 행위라는 문제도 있지만, YG와 연루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슬러 올라가 크게 보면 YG와 박근혜 정권의 연계가 배경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지금 단계에서 확장된 범죄의 어떤 모습을 상정하는 건 정확하지 않다고 본다. 수사 중이기 때문에 앞으로 지켜봐야 한다”고 답했다.

오 의원은 YG와 최순실, 그리고 박근혜 정권과의 유착 의혹을 의심할 만한 정황을 추가로 언급했다. 가수 박봄은 2010년 마약 밀수입 혐의로 입건 유예 처분을 받았는데, ‘봐주기 수사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당시 박봄은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2NE1의 멤버였다.

박봄의 마약 사건을 언급하면서 오 의원은 “당시 마약 사건의 관할 지청이 어디였느냐. 당시 관할지청은 인천지방검찰청이었고, 검사장은 김학의 검사장이었다”고 강조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임명 강행 배후에 최씨가 있었고, 최씨와 유착 의혹이 있는 YG 소속 연예인들이 혜택을 본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재구성한 가수 박봄 관련 봐주기 수사 의혹

YG와 법무부의 수상한 관계는 더 있다. YG 소속의 빅뱅은 2009년 5월 법무부 법질서 홍보대사로 위촉됐고, 역시 YG 소속인 2NE1도 2010년 9월 법무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오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상기시킨 뒤 “당시 법무부 홍보대사였던 빅뱅과 2NE1, YG가 연결되는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하게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시중에는 김학의, YG, 버닝썬에 대한 내용을 통틀어 ‘최순실 게이트 시즌2’, ‘연예계 농단사건’이라는 주장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아직 서씨를 폭행자로 판단하기에는 근거가 부족하다. 오 의원실 관계자도 “서씨가 최초 폭행자라는 내용은 수사기관에서 확인한 내용이 아니고, 그동안 나온 의혹들을 종합해서 추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확인된 팩트가 아니라 ‘의혹 제기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버닝썬 최초 신고자 김상교씨의 생각은 어떨까. 김씨는 최근 자신의 SNS에 “최초 폭행자가 1명이 아니고 2명인 것을 알고 있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씨는 국민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금까지의 제보를 종합해 볼 때 최초 폭행자는 서씨가 아니라 김모씨로 추정하고 있다”며 “다만 인상착의만 보면 제가 폭행자로 추정하고 있는 김씨와 서씨의 인상착의가 비슷하긴 하다”고 했다.

서씨 역시 전화 통화에서 “클럽 버닝썬에는 가본 적도 없다”며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서씨는 “버닝썬과 관련해 사설 정보지에서 이름이 언급되고 있어서 변호사들과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었는데, 이렇게 공개적으로 이름이 언급되니 매우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오 의원실은 관련 발언 이후 서씨 측으로부터 항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 의원실은 이날 저녁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대정부 질문에서 ‘버닝썬 최초 폭행자가 서씨다’라는 발언은 ‘연루된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 수준의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국민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