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필리핀 호텔서 30대 한국인 형제 2명 추락사(종합)

입력 2019.03.22. 20:00 수정 2019.03.22. 22:45

22일 필리핀의 한 호텔에서 30대 한국인 형제 2명이 추락해 숨지는 일이 발생해 현지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GMA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현지시간) 필리핀 북부 메트로 마닐라에 있는 마카티시의 한 호텔 앞에서 38세와 35세인 김 씨 형제가 숨져 있는 것을 주변을 순찰하던 현지 경찰관이 발견했다.

현지 경찰은 김 씨 형제가 투숙하던 호텔 30층에서 떨어져 숨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다른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대사관 "한달전 입국, 타살 흔적 없는 듯"
추락 사고(PG)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22일 필리핀의 한 호텔에서 30대 한국인 형제 2명이 추락해 숨지는 일이 발생해 현지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GMA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현지시간) 필리핀 북부 메트로 마닐라에 있는 마카티시의 한 호텔 앞에서 38세와 35세인 김 씨 형제가 숨져 있는 것을 주변을 순찰하던 현지 경찰관이 발견했다.

발견자는 "'쿵'하는 소리가 들려 주변을 살피다가 호텔 앞에서 숨진 남성 2명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김 씨 형제가 투숙하던 호텔 30층에서 떨어져 숨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다른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에 따라 호텔 안팎의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확보, 사건이 발생했을 때 김 씨 형제를 찾아온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경찰영사를 현장에 급히 보내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형제인 것으로 보이는 숨진 2명은 한 달 전쯤 필리핀에 입국했다"면서 "시신에서 총상 등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