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英 안보협력 가속.."공동개발 미사일, 2023년 발사실험"

입력 2019. 03. 24. 10:36

기사 도구 모음

일본과 영국이 다음달 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양국의 외교와 국방 분야 장관이 참석하는 '2+2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는 일본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이, 영국에서는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과 개빈 윌리엄슨 국방장관이 각각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과 영국은 이번 회의에서 양국 간 안전보장 분야 협력 내용을 담은 '행동계획'을 개정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달 도쿄서 외교·국방 '2+2 회의'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과 영국이 다음달 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양국의 외교와 국방 분야 장관이 참석하는 '2+2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24일 보도했다.

두 나라 사이에 이런 방식의 '2+2 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지난 2017년 12월 이후 1년 4개월만이다. 그동안 일본과 영국은 3차례 관련 회의를 열었었다.

이번 회의에는 일본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이, 영국에서는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과 개빈 윌리엄슨 국방장관이 각각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오른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17년 8월 일본 도쿄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전 악수를 나누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과 영국은 이번 회의에서 양국 간 안전보장 분야 협력 내용을 담은 '행동계획'을 개정할 계획이다.

개정 행동계획에는 2014년부터 양국이 공동개발하고 있는 신형 중거리 미사일의 시험 발사를 2023년 실시한다는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이 미사일은 일본의 센서 기술을 활용한 공대공 미사일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에 탑재될 예정이다.

해당 미사일은 일본이 다른 나라와 함께 공격형 미사일 개발에 나선 첫 사례이기도 하다.

일본은 2014년 '신(新)무기수출 3원칙'을 만들어 무기수출 금지 조치를 없애며 타국과의 미사일 공동 개발을 허용했다.

일본은 작년 육상자위대와 영국 육군 사이의 공동 훈련을 처음 실시하는 등 영국과의 안보 협력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일본은 영국의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와 해상자위대의 이즈모형 호위함의 공동 훈련도 추진하고 있다.

일본 육상자위대-영국 육군, 일본서 공동훈련 (시즈오카 교도=연합뉴스) 2일 일본 육상자위대와 영국 육군이 일본 후지(富士)산 인근 훈련장에서 공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육상자위대가 일본 국내에서 미군 이외의 군대와 공동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10.2 bkki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