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포항 지진, 여야 문제 아냐..지역 경제 살려야"

이균진 기자 입력 2019.03.24. 12:59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포항지진 문제에 대해 "여야의 문제가 아니다. 너무 오랫동안 이재민 생활하시는 분들도 계신다"며 "하루빨리 그분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하고, 포항지역의 경제가 무너졌는데, 이 경제 부분을 어떻게 회복시키냐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경북 포항 지열발전소를 방문해 "이제는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하고, 국회에서는 국회가 해야 될 부분을 잘 챙겨보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가가 나서야 할 때..국회, 피해보상 신경써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지진 피해 대피소인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실내체육관에서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있다.2019.3.2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포항지진 문제에 대해 "여야의 문제가 아니다. 너무 오랫동안 이재민 생활하시는 분들도 계신다"며 "하루빨리 그분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하고, 포항지역의 경제가 무너졌는데, 이 경제 부분을 어떻게 회복시키냐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경북 포항 지열발전소를 방문해 "이제는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하고, 국회에서는 국회가 해야 될 부분을 잘 챙겨보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발표해 인재라는 것이 밝혀졌는데 결국은 이 부분에 대해서 '피해는 어떻게 보상할 것이냐' '추후에 어떻게 관리하느냐'의 문제인 것 같다"며 "직간접적 피해가 한 3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돼 있고, 밝혀지지 않은 사상자도 있지 않나.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해 한국당에서 피해 배·보상에 관해 특별법을 빨리 만들어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구 탓이냐, 심지어 누구의 잘못이냐, 전 정권이냐, 현 정권이냐 얘기가 나오는데 지금은 그런 것을 따질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은 피해 배·보상에 대해 신경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폐쇄하고 더이상 물을 주입하지 않으면 지진의 위험성이 없는 줄 알았더니 사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그래도 인재라는 것이 밝혀져 잘 관리하면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지역이라는 것이 알려질 수 있을 것 같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더 신경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sd123@news1.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4. 06:5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