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南 "오늘 최대 54명 파견" 北과 협의.. 연락사무소 정상가동 의지

박기석 입력 2019.03.25. 03:36

북측이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전원 철수했지만 남측 인력은 그 후에도 정상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이 사실상 남측 인력의 개성 체류와 근무를 용인한 것으로 정부는 당분간 연락사무소를 가동하며 북측의 복귀를 기다린다는 방침이다.

북측은 연락사무소 인력을 철수시켰지만 남측 인력의 체류·출입 지원은 과거 개성공단을 담당했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맡는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측 개성 연락사무소 철수 사흘째

[서울신문]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운영 갈림길 - 북측 직원이 지난 22일 일방적으로 철수해 남측 직원만 근무하고 있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공동연락사무소는 4·27 판문점선언에서 설치하기로 합의해 지난해 9월 문을 열었다. 정부는 북측 철수와 무관하게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북측이 지난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전원 철수했지만 남측 인력은 그 후에도 정상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이 사실상 남측 인력의 개성 체류와 근무를 용인한 것으로 정부는 당분간 연락사무소를 가동하며 북측의 복귀를 기다린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24일 “연락사무소 직원 9명과 지원 인력 16명이 23~24일 개성에 남아 정상 근무하고 있다”고 했다. 평소 주말에는 직원 2∼3명과 지원 인력 10명 정도가 근무하지만 이번 주말에는 두 배 늘어난 인력이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 상황이다.

북측 인력이 철수한 비상상황인 만큼 사무소 관리 등에 인력이 더 필요하고 북측에 남측의 연락사무소 정상 가동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지원 인력은 개성 내 숙박·식당 시설인 송악플라자를 관리·운영하는 현대아산과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KT의 직원 등이다. 주말 근무자는 오는 29일 남측에 복귀하고 다른 인력이 주말 근무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연락사무소 인력을 철수시켰지만 남측 인력의 체류·출입 지원은 과거 개성공단을 담당했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맡는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이 철수를 통보한 22일 연락사무소에는 남측 직원 23명 등 총 69명이 체류했었지만 주말 근무자를 제외한 나머지는 평소와 다름없는 북측의 입경 지원 속에 당일 복귀했다.

전기와 수도, 난방 등도 정상적으로 공급되고 신변에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철수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했다. 북측이 서류 정도만 챙기고 장비 등은 남겨둔 채 떠나고 남측 인력에 대한 추방 또는 시설 폐쇄 같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이전 사례와 대비된다. 북측은 정부의 5·24조치에 대한 반발로 2010년 5월 판문점 적십자 연락사무소 및 당국 간 통신 차단을 통보하면서 개성공단 내 남북경협사무소 남측 관계자 8명을 추방한 바 있다.

통일부는 25일 김창수 연락사무소 사무처장 겸 부소장 등 연락사무소 근무자 총 54명의 출경 및 출근과 관련해 북측과 협의를 마무리했다. 통일부는 “북측 관계기관과 협의가 마무리돼 25일 연락사무소에 근무할 인원의 출경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54명이 전원 출경할 경우 주말 근무자를 합쳐 총 79명이 근무하게 되며 평상시 60명 내외가 근무한 것과 비교하면 최다 인력을 파견하는 것이다. 다만 실제 근무 인력은 관계부처 협의에 따라 줄어들 수 있다고 통일부 관계자는 밝혔다.

아울러 통일부는 23일과 24일 천해성 차관 주재로 점검 회의를 열어 북측의 철수 배경을 검토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회의에서는 연락사무소 채널이 끊긴 상황에서 군통신선 등 다른 연락 채널이 유지되고 있는지 점검했다”며 “북측 인력이 철수한 상황이라 가능한 한 최다 인력을 근무시키며 연락사무소를 계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