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돌출행동 잇단 구설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 이번엔 갑질·폭언..

안아람 입력 2019.03.25. 04:43 수정 2019.03.25. 09:21

현직 주베트남 대사가 대사관 직원 들을 상대로 폭언을 하고 '갑질'을 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말 재외공관장 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김 대사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베트남 여성을 암살에 연루시킨 데 대해 베트남 정부에 비공식 사과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압적 업무지시 등 외교부 감사에서 드러나 ‘경질설’

‘친노’로 분류 보수정권서 탄압… 보은인사 뒷말도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가 지난해 5월 오후 베트남 수도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메콩 평화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직 주베트남 대사가 대사관 직원 들을 상대로 폭언을 하고 ‘갑질’을 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비위사실이 적발되는 과정과 관련해 그간의 여러 돌출행동이 배경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24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외교부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김도현(53) 주베트남 대사를 상대로 감사를 실시했다. 감사 과정에서 김 대사가 대사관 직원에게 폭언을 하거나 강압적인 태도로 업무를 지시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진술이 다수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3년마다 해외공관을 상대로 실시되는 정기감사의 일환에서 드러난 셈이지만, 이번 감사는 김 대사의 경질을 목표로 하는 것 같은 분위기가 짙다고 한다. 외교부 내에서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온 김 대사를 이번 감사를 계기로 교체하기 위한 것이란 의미다.

특임 공관장으로 지명된 후 김 대사와 관련한 구설은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선 전 세계의 관심이 베트남으로 쏠렸을 때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 및 공산당 서기장의 일정을 유출한 장본인으로 지목됐다. 특정 국가 수반의 일정을 다른 나라 외교 소식통이 언급하는 것은 관례상 결례로 지적되는 만큼,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뿐 아니라 지난해 4월 대사로 임명된 후 한 달쯤 지나서 김 대사는 “남북 정상회담이 잘된 것은 친미 외교관들이 전면에 나서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발언해 외교부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서면 경고를 받았다. 지난해 말 재외공관장 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김 대사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베트남 여성을 암살에 연루시킨 데 대해 베트남 정부에 비공식 사과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제3국 입장에서 민감한 사안에 대해 발언하는 것이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잇달았고, 강 장관 역시 지난해 말 열린 실국장 회의에서 “상대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에 대한 발언을 자제하라”는 취지로 당부했다고 한다.

감사팀은 이러한 김 대사의 부적절한 발언 배경 등을 포함한 다른 비위 사항이 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베트남 외에도 동남아 지역 공관 2~3곳에 대해서도 현지 조사를 마친 뒤 수집한 자료와 진술 등을 종합해 최종 결론을 낼 방침이다.

외교관 출신인 김 대사는 외교부를 떠나 삼성전자 상무로 근무하다가 지난해 베트남 특임 공관장으로 임명되면서 ‘코드 인사’ 논란이 일었다. 그가 서기관 시절인 2004년 노무현정부 시절 자주파와 친미파(동맹파) 대립할 때 사석에서 나온 친미파의 노 대통령 비판 발언을 청와대에 투서한 뒤 ‘친노 인사’로 분류돼 보수정권에서 한직을 전전하다가 퇴직했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가 ‘신(新)남방정책’의 핵심 국가에서 경제 성과를 내기 위해 기업인을 발탁했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보은 인사’라는 뒷말도 나왔다.

김 대사는 이번 감사와 관련해 “3년 주기로 실시되는 정기감사로 알고 있다”면서도 “(갑질 논란은) 베트남 현지 기업과 교민 위해 열심히 일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들 같다. 앞으로는 직원들을 더 신경 쓰겠다”고 해명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mailto:oneshot@hankookilbo.com)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mailto:msj@hankookilbo.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4. 07:4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