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의사 2명 중 1명 '전공의 트라우마'.."과로·수면부족 힘들어"

입력 2019.03.25. 09:48 수정 2019.03.25. 17:08

우리나라 의사 약 2명 중 1명은 전공의 시절 과도한 업무과 부족한 수면시간 등을 트라우마로 갖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의사 전용 지식·정보 공유서비스 업체 인터엠디(intermd)는 지난 14일 의사 1천2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의사 49.8%는 "전공의 수련 시 경험이 트라우마 등의 정신적 상처로 남았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공의 시기 극복방법 '휴식·수면' 59.5%..'정신과 상담'도 1.5%
의사 2명 중 1명 '전공의 트라우마'…"과로·수면부족"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우리나라 의사 약 2명 중 1명은 전공의 시절 과도한 업무과 부족한 수면시간 등을 트라우마로 갖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의사 전용 지식·정보 공유서비스 업체 인터엠디(intermd)는 지난 14일 의사 1천2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의사 과로·수면시간 부족 트라우마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의사 49.8%는 "전공의 수련 시 경험이 트라우마 등의 정신적 상처로 남았다"고 답했다.

이들은 전공의 수련이 힘들었던 원인(복수응답)으로 '과도한 근무시간'을 70.9%로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뒤로는 '부족한 수면시간' 64.4%, '근무 강도와 비교해 적은 급여' 45.3%, '동료와 선배 등 병원 동료와의 인간관계' 31.7% 순으로 들었다.

의사 2명 중 1명 '전공의 트라우마' [인터엠디 제공]

전공의 수련 시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휴식·수면'이 59.5%로 가장 많았고, '가족·친구 교류활동' 44.5%, '취미생활' 30.2%, '극복방안 없음' 21.8%, '소비생활' 21.2%, '정신과 진료상담' 1.5% 순이었다.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이하 전공의법)에 대해서는 59.8%가 실질적인 근무환경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반면 40.2%는 도움이 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전공의법 개선 방안으로는 '현실적인 인력 확보 방안 제공'이 69.5%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전공의 수련비용 증액 등 적극적인 국가지원 47.3%, 전공의법 미준수 수련병원에 페널티 제공 37.7%, 유연한 근무시간 조정 37.5% 순으로 나타났다.

aeran@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