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최종훈 윤총경부인 "골프 쳤다 vs 안 쳤다" 엇갈린 진술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3.25. 16:22 수정 2019.03.25. 16:25

최종훈 윤총경부인과의 진술이 엇갈렸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윤 총경의 부인 김 모 경정이 최종훈으로부터 케이팝 공연 표를 받았다고 시인했다.

최종훈 윤총경부인의 진술이 엇갈리자, 경찰 관계자는 "골프를 친 여부나 티켓 수령 경위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직접 조사를 위해 외교부와 계속해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총경은 '골프 회동'에 대해선 인정했으나 다른 혐의는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연합뉴스

최종훈 윤총경부인과의 진술이 엇갈렸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윤 총경의 부인 김 모 경정이 최종훈으로부터 케이팝 공연 표를 받았다고 시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근무 중인 김 경정에게 이메일 질의서를 보냈고 최근 이와 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김 경정은 최종훈으로부터 말레이시아 케이팝 콘서트 티켓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함께 골프를 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앞서 최종훈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초 윤 총경과 함께 골프를 친 사실이 있다고 시인했다. 이 자리에는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유 대표 부인 배우 박한별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훈 윤총경부인의 진술이 엇갈리자, 경찰 관계자는 "골프를 친 여부나 티켓 수령 경위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직접 조사를 위해 외교부와 계속해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총경은 '골프 회동'에 대해선 인정했으나 다른 혐의는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