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정의당 '창원 성산' 후보 단일화, 시너지 효과 얼마나

한주홍 입력 2019.03.25. 19:04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25일 4·3 보궐선거 창원 성산 단일 후보로 여영국 정의당 후보를 확정했다.

두 당은 지난 24일과 25일 이틀간 단일화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를 결정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기본적으로 진보 후보에게 유리한 지역인 데다 집권여당과의 단일화로 낙승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본다"며 "민중당 지지자들 역시 어부지리로 강기윤 후보를 당선시키지 않기 위해 여영국 단일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중당은 완주 의지..진보진영 표 분산 변수
"판세 유리해지긴 했지만 역결집 효과 낼 수도"
전직 의원 강기윤 후보 저력에 한국당 총력전
【창원=뉴시스】김기진 기자 = 경남 창원성산에서 치러지는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진보 단일후보로 확정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25일 반송시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3.25.sky@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25일 4·3 보궐선거 창원 성산 단일 후보로 여영국 정의당 후보를 확정했다. 두 당은 지난 24일과 25일 이틀간 단일화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를 결정했다.

창원 성산은 고(故)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로 이번 보궐선거 최대 격전지로 꼽힌다. 정의당이 강하게 사수 의지를 밝힌 데다 자유한국당 역시 황교안 대표 체제의 리더십을 가늠할 첫 선거라는 점에서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일단 양당의 단일화로 여영국 후보가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평가다. 지지율을 단순 계산하면 여 후보가 강기윤 한국당 후보를 누를 가능성이 높다.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강기윤 후보는 26.6%로 1위를 차지했다. 여 후보는 25.3%로 2위, 권 후보는 7.1%로 3위, 손 후보는 7.0%를 차지했다. 여 후보와 권 후보의 지지율을 더하면 32.4%다.

하지만 반쪽짜리 단일화라는 점은 한계다. 이번 단일화에 손석형 민중당 후보는 응하지 않았다. 민중당의 완주로 진보 진영 표 분산이 이뤄질 경우 판세를 예측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

이 지역은 17·18대 때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가 당선됐을 만큼 진보색이 강한 지역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도 노회찬 의원이 당선됐다.

2004년부터 치러진 네 번의 선거에서 보수 진영이 당선된 건 19대 총선이 유일했다. 진보 진영 후보가 두 명 출마하면서 3자 구도가 되자 강기윤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승리했다.

당시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가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무주공산이 된 창원 성산에는 손석형 통합진보당 후보와 김창근 진보신당 후보가 모두 출마해 진보 진영 표를 갈랐다.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4·3 국회의원 보궐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첫 주말인 24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시장 인근 사거리에서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가 나경원 원내대표와 함께 길거리 유세를 펼치고 있다. 2019.03.24. kgkang@newsis.com

결국 표가 분산돼 49.04%를 얻은 강기윤 새누리당 후보가 손석형 통진당 후보(43.83%)를 눌렀다. 김창근 후보가 7.12%를 가져갔다.

민중당은 이번에도 손석형 후보가 민주노동당을 계승하는 유일한 진보 후보라고 내세우며 완주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여영국 단일후보가 결정되자 민중당은 논평을 내고 "여 후보는 한국당을 심판할 자격이 없다"며 "여 후보가 이번에 통 큰 양보를 통해 큰 정치인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강기윤 후보 자체의 저력도 만만치 않다는 평가다. 현재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데다가 19대 때 전직 의원이었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한국당이 전폭적 지원에 나서고 있어 표심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아예 선거운동 초반부터 창원에 숙소를 마련해 상주하며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단일화로 얼마나 시너지가 나타날 수 있을지 예측하기가 어렵다. 두 후보 다 전국적인 인지도가 있는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오히려 판세는 중앙정치의 영향을 더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며 "분명 후보 단일화로 진보 진영 판세가 유리해지기는 했지만 역결집 효과를 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기본적으로 진보 후보에게 유리한 지역인 데다 집권여당과의 단일화로 낙승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본다"며 "민중당 지지자들 역시 어부지리로 강기윤 후보를 당선시키지 않기 위해 여영국 단일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ho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