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밀착카메라] 낚시 명당에 '좌대 알박기'..환경오염까지

정원석 입력 2019.03.25. 21: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봄이 되면서 낚시 즐기는 분들 계십니다. 그런데 이른바 '낚시 명당'이라는 곳에 가면 좌대나 텐트가 오랫동안 설치돼 있습니다. 구조물로 자기 자리를 맡아놓은 것입니다. 이로 인한 환경 오염과 안전 사고도 문제입니다.

밀착카메라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진천의 백곡 저수지 하류.

낚시꾼들에게는 산란기를 맞은 붕어를 잡기 좋은 장소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사람은 없고 정체 모를 구조물들만 늘어서 있습니다.

낚시 명당들을 선점하기 위해 놓은 것입니다.

자리를 선점하려다 보니 곳곳에 낚시 좌대들이 설치돼 있는데요.

진입로도 만들어서 바닥에 단단히 고정을 시켜놨습니다.

또 사람이 들어가서 낚시를 해야 하는 이 간이 구조물 자체는 자물쇠를 걸어놓고 다른 사람의 출입을 막고 있습니다.

열려있는 텐트 안을 살펴보니 취사는 물론, 숙박용품도 눈에 띕니다.

한눈에 봐도 오래돼 방치된 물품들입니다 .

[방문객 : 이게 뭐예요. 개인 소유지도 아니고 이렇게…보기에 아주 안 좋아요.]

낚시 명소로 이름난 충남 서천군의 부사호입니다.

낚시 좌대를 철거하겠다는 경고 현수막이 커다랗게 붙어있습니다.

그런데 저쪽을 보시면요, 경고문은 신경쓰지 않는지 낚시 좌대들이 여럿 설치돼 있습니다.

좌대 주변에는 쓰레기가 널렸습니다.

[성춘경/자원봉사자 :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 하는데, 한 번 수거하면 한 열 봉 내지 열다섯 봉. (이게 100리터짜린가요?) 네, 지금이 시즌이라 더 나오는 거죠.]

좌대를 설치한 낚시꾼도 바로 철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좌대 설치자 : (직접 설치하신 건가요?) 네, 나이 들고 그러니까 자리도 불편해서 편하게 하려고 여기 좀 설치한 겁니다. 이거 철수해서 다 가져갑니다. (땅에 박아둬서 오늘 당장 철수는 못 하실 것 같은데.) 며칠 할 겁니다.]

단속을 하더라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자신이 설치한 게 아니라고 하면 과태료 부과 등 처벌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담당 부처나 지자체는 바로 강제 철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 : (언제부터 붙여 놓은 건가요?) 작년으로 알고 있는데 정확한 시점을 모르겠네요. (그때 철거를 하셨나요?) 아직 안 했을 거예요. 무작정 철거하면 개인 또 저기…]

물 속에 설치한 좌대들은 빼내기도 쉽지 않습니다.

물 한 가운데 설치한 낚시 좌대도 많은데요.

저 경우는 방치된지 오래됐는지 구조물이 무너져내려서 아예 물 속에 반쯤 잠겼습니다.

물에 빠진 좌대들은 장마철 등 수위가 올라갈 경우는 문제입니다.

좌대와 구조물이 떠내려가 수문을 막아 홍수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낚시로 유명한 충주호도 싱황은 비슷합니다.

[이정구/주민 : 아주 낚시꾼 때문에 골치가 아파요. 저 끝에도 저기 길도 없어. 길도 없는데 남의 곡식 그냥 막 밟고 들어가는 거야.]

주민들은 민원을 넣어도 소용이 없다고 말합니다.

[장용희/주민 : 어휴 쓰레기 다 버리고 가죠. 동네 그 차 때문에 불편하죠. 차 좀 빼달라 그러면 싸움하지요. 경찰 오지요. 참 못 볼 거 많이 봤습니다.]

불법 좌대는 낚시꾼 사이에서도 논란입니다.

실제 휴대용 좌대나 유료 좌대로 낚시를 즐기는 동호인들도 많습니다.

[전봉수/낚시 동호인 : 불편하고요. 저런 걸 보면 같은 낚시를 하고 있지만 왜 저럴까 하는 생각도 들고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 외면하고 다른 곳으로 가게 되죠.]

낚시인들도 문제라고 말하는 불법 낚시 좌대.

자신만의 공간을 갖고 싶다고 해서 공유지에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이 정당화 될까요.

엄연한 불법이자 자연경관을 해치는 일임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4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