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릉서 승용차 바다에 추락..10대 5명 숨져(종합)

입력 2019.03.26. 08:54 수정 2019.03.26. 16:25

26일 강원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사회초년생인 10대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1분께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해안도로 인근 바다에 "차 한 대가 떨어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숨진 상태로 발견된 10대 5명의 신원 확인 중 본인의 신분증이 아닌 것이 일부 신원 파악에 혼선이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릉서 승용차 바다에 추락…20대 5명 숨져 (춘천=연합뉴스) 26일 오전 6시 31분께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해안도로에서 흰색 코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바다로 추락, 동해해경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2019.3.26 [동해해경 제공] yangdoo@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26일 강원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사회초년생인 10대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1분께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해안도로 인근 바다에 "차 한 대가 떨어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가 난 지점은 심곡∼금진 사이 해안도로로 소방과 해경은 표류 중인 차량을 확인, 5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사망자는 김모(19·동해시)군 등 남자 3명과 김모(18)양 등 여자 2명이다.

사고 직후 숨진 김양은 이날 사망자 가운데 유일한 대학생으로 알려졌으나, 유족 확인 과정에서 대학생 언니의 신분증을 소지한 동생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숨진 상태로 발견된 10대 5명의 신원 확인 중 본인의 신분증이 아닌 것이 일부 신원 파악에 혼선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과 해경은 정확한 사고 시각과 원인 등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onanys@yna.co.kr

jlee@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4. 07:0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