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묻지마 흉기 난동에 커피숍 아수라장..일면식 없는 여성 피습(종합2보)

입력 2019.03.26. 10:16 수정 2019.03.26. 17:16
자동 요약

부산 한 대학교 앞 커피숍에서 20대 남성이 '묻지마 흉기 난동'을 부려 여성 1명이 다쳤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이모(21·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5일 오후 9시 20분께 부산 사상구 동서대학교 앞 커피숍 2층에서 공부를 하는 A(20·여)씨 왼쪽 옆구리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커피숍에는 거의 만석에 가까운 사람들이 있었는데, 이씨 흉기 난동으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신병력 20대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며 돌아다니다 범행
경찰 출동하자 양팔 들고 무릎 꿇어
경찰 출동에 무릎 꿇은 흉기 난동범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차근호 기자 = 부산 한 대학교 앞 커피숍에서 20대 남성이 '묻지마 흉기 난동'을 부려 여성 1명이 다쳤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이모(21·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5일 오후 9시 20분께 부산 사상구 동서대학교 앞 커피숍 2층에서 공부를 하는 A(20·여)씨 왼쪽 옆구리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아야 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커피숍에는 거의 만석에 가까운 사람들이 있었는데, 이씨 흉기 난동으로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폐쇄회로(CC)TV를 보면 이씨는 피해 여성 A씨 옆자리에 앉아 있다가 갑자기 주머니에서 흉기를 꺼내 A씨 옆구리를 찔렀다.

A씨는 비명을 지르며 급히 대피했다.

범행 후 이씨는 자리에서 일어나 흉기를 든 채 테이블과 의자 등을 발로 차며 난동을 부렸다.

커피숍에 있던 손님 수십 명은 놀라 비명을 지르며 1층으로 달아났고, 이 과정에서 3∼4명은 넘어지기도 했다.

한 목격자는 "한 여성이 소리를 치길래 바라보니 후드티를 뒤집어쓴 남성이 흉기를 들고 있었다"며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허리를 숙인 채 1층으로 내려갔다"고 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흉기를 들고 서 있던 이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씨는 경찰관을 보자마자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고 흉기를 바닥에 놓고 양팔을 든 채 커피숍 바닥에 무릎을 꿇었다.

조사결과 이씨는 A씨와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변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고 비웃는 데 불만을 가졌다"면서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산 뒤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을 먹고 일대를 돌아다니다가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가 횡설수설하고 있어 정확한 범행동기를 수사하고 나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정신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eady@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