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야당, '손혜원 부친'·'김원봉' 집중공세 "김일성도 훈장줘야"

박종진 기자 입력 2019.03.26. 12:54

국회에서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에 대한 질의가 국가보훈처장에게 쏟아졌다.

야당 의원들은 약산 김원봉 선생의 서훈 가능성에 문제점을 지적하며 피우진 보훈처장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정태옥 한국당 의원은 "약산 김원봉을 국가보훈대상자로 서훈할 것이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종합)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서 피우진 보훈처장에 비판 쏟아져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 있다. 2019.3.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에서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에 대한 질의가 국가보훈처장에게 쏟아졌다. 야당 의원들은 약산 김원봉 선생의 서훈 가능성에 문제점을 지적하며 피우진 보훈처장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 성북경찰서, 경기 가평경찰서 자료에 따르면 손 의원의 부친이 입북했고 남파돼 지하공작을 했고, 6.25 때는 북한 중앙당과 접선했다는 기록이 있다"며 "왜 인정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피 처장은 "자료의 신빙성을 믿기 어려웠다"며 "경찰 자료가 증언인데 증언이 서로 엇갈린다"고 답했다.

같은 당 성일종 의원도 "복수의 경찰서에서 작성된 기록을 안 믿으면 어떤 기록을 믿느냐, 상반된 기록을 말해보라"고 따져 물었다.

피 처장은 "그런 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기록이 있다"며 "상세한 내용은 심사위 통해서 하기 때문에 제가 알 수 없다"고 답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내무부 치안본부 기록까지 세 곳의 사실조사회고서가 있는데 유족과 증언자 간에 이견과 다툼이 있다는 내용이 있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새로운 자료가 제시된 것도 아닌데 그동안 계속 거부됐던 독립유공자 선정이 갑작스레 이뤄졌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피 처장은 "2018년 4월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하지 않으면 포상할 수 있도록 기준이 완화됐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약산 김원봉의 독립유공자 서훈 문제도 논란이 됐다. 정태옥 한국당 의원은 "약산 김원봉을 국가보훈대상자로 서훈할 것이냐"고 물었다.

피 처장은 "의견을 수렴 중이며 가능성은 있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같은 논리라면 김일성 주석도 보훈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문제를 지적했다. 정 의원은 "약산 김원봉이 독립운동에 공이 큰 건 맞다"며 "그러나 북한 정권 수립에 직접적 공헌한 사람도 보훈대상자로 되면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광복군 부사령관을 지냈던 김원봉은 1948년 월북해 북한 노동상,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그러면서 김일성 주석의 독립운동을 소개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현실적으로 김일성도 (독립운동에) 굉장히 큰 역할을 한 건 사실"이라며 "국경을 넘어 진격한 보천보 전투(동북항일연군 중 일부가 1937년 함경남도 갑산군 보천보 일대를 점령한 사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원봉을 서훈하는 논리라면) 그 사람(김일성)도 훈장 줘야 한다"며 "그러면 김일성 손자까지 우리 정부가 국민 세금으로 보훈연금을 줘야 하느냐"고 밝혔다.

또 김원봉이 북한에서 숙청이 됐기 때문에 독립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반박했다. 정 의원은 "숙청이 됐기 때문에 인정해야 한다면, 박헌영(남로당을 조직한 공산주의운동가)도 훈포장을 줘야할 것이냐 이런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피 처장은 "보훈은 통합의 의미도 있다"며 "그 시대에 공헌 있는 분을 그 자체에 대해 기려가면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했다 하더라도 검토할 수 있다'는 식의 피 처장의 인식과 태도를 강하게 비난했다.

지 의원은 "현재 기준에 어긋나는 그런 피 처장의 발언은 충격적"이라며 "보훈처장의 자격이 없다,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3. 15:4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