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자막뉴스] LPG 차 규제 풀었지만..해결해야 할 과제는?

YTN 입력 2019.03.26 13:39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오늘부터 일반인도 LPG 차량을 사고팔 수 있게 됐습니다.

그동안은 택시나 렌터카, 장애인용 등에만 허용됐지만, 이 같은 규제가 완전히 풀린 겁니다.

여기에 기존에 타는 휘발유차나 경유차를 LPG 차량으로 개조하는 것도 가능해졌습니다.

이를 통해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미세먼지 원인인 질소산화물은 최대 7천3백 톤, 초미세먼지는 최대 71톤 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뿐 아니라 운전자 입장에서는 연료비를 아낄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매력입니다.

지난주 기준으로 LPG 차량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은 1ℓ에 797.4원으로 휘발유보다 40% 넘게 저렴했습니다.

하지만 가장 큰 걸림돌은 충전소입니다.

전국 LPG 충전소는 1,900여 곳으로 주유소의 6분의 1 수준에 불과한 데다가 서울에는 고작 77곳뿐입니다.

이와 함께 당장 살 수 있는 LPG 차량은 10여 종으로 SUV 모델은 없어 차량 선택 폭이 좁은 점도 한계로 지적됩니다.

취재기자 : 최아영 영상편집 : 이영훈 그래픽 : 우희석 자막뉴스 : 육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