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이언주, 손학규 당대표 겨냥 '찌질' '벽창호' 막말 논란

김규태 입력 2019.03.26. 17:16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발언이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 "당원으로 해야할 말과 하지 말아야할 말이 있다"며 "당대표가 숙식을 하면서 온 몸을 던져 최선을 다하는데 찌질이니 벽창호니 이런 인신공격성 발언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발언이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손학규 당대표에 대해 '찌질이', '벽창호'라고 비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다.

임재훈 의원은 26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특정 의원이 지난 20일 모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면서 "공개석상에서 이런 발언하는 것을 고민했다. 하지만 당과 지도부가 특정 의원에 의해 일방적으로 오도되는 것을 더는 방치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20일 유튜브 방송인 '고성국TV'에 출연해 4·3 재보궐 선거 유세를 돕고 있는 손 대표를 겨냥, "창원에서 숙식하는 것도 정말 제가 보면 정말 찌질하다. 그럴듯하게 명분이 있을 때 절박하게 하면 국민이 마음이 동하는데 아무것도 없이 '나 살려주세요' 이렇게 하면 짜증 난다"고 말했다.

또 "창원 같은 경우는 심판선거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우리가 봤을 때 심판하는 데 힘을 보태야지, 작지만 왜 우리가 몇 퍼센트 받으려고 그렇게 어떻게 보면 훼방 놓는 것밖에 안 된다"고 했다. "후보도 그렇고 그러면 국민이 봤을 때 오히려 힘 빠지고 굉장히 와해 될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제가 볼 땐 선거결과에 따라서 손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본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 "당원으로 해야할 말과 하지 말아야할 말이 있다"며 "당대표가 숙식을 하면서 온 몸을 던져 최선을 다하는데 찌질이니 벽창호니 이런 인신공격성 발언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당 이재환 후보가 최선을 다해 (선거를) 뛰는데 내부총질은 멈추라"며 "이름도 빛도 없이 선거운동을 하는 모든 당원들을 모독하는 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을 향해 "이런 해당행위와 인신공격, 망언에 대해 당 지도부와 당원들, 특히 창원에 있는 당원들에게 즉각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