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곽상도, 朴에 '김학의 의혹' 직접 보고"

홍성욱 입력 2019.03.27. 22:09 수정 2019.03.28. 10:1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지난 2013년, 김학의 전 차관의 임명 과정을 놓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YTN이 새로운 증언을 입수했습니다.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김학의 전 차관의 비위 의혹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까지 했다는 내용입니다.

당시 청와대가 김 전 차관의 임명을 강행한 배경을 놓고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2013년 3월 1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대검찰청으로부터 김학의 전 차관 비위 첩보를 보고받습니다.

법무부 차관 임명을 앞두고 검증 작업을 벌이던 민정수석실은 곧바로 자체 조사에 나섭니다.

당시 민정수석실 관계자는 YTN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3월 8일쯤 김 전 차관 비위 내용을 담은 첫 번째 인사검증 보고서를 작성해 올렸다고 말했습니다.

윤중천 씨와의 관계를 직접 파악했고, 동영상의 존재를 확인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는 겁니다.

특히,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보고서 내용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내용을 듣자 역정을 냈고, 이후 청와대 분위기가 김 전 차관 임명을 강행하는 쪽으로 바뀌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설명은 당시 공직기강 비서관이었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증언과도 일치하는 정황입니다.

조 의원은 '김 전 차관 소문이 사실이라면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취지의 검증 보고서를 올리자, 당시 대통령 쪽에서 허위 사실로 무고하지 말라는 반응이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조 의원은 곽 의원이 직접 보고했는지는 모른다는 입장이고, 곽 의원은 그런 내용을 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알리지 않았다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곽상도 의원/ 당시 민정수석 : 경찰이 허위 보고를 하니까, 허위보고를. 인사검증 할 당시에 와서 한 얘기가 허위였다, 자기들이 내사하고 있다고 인사발표 나니까 얘기를 해요.]

따라서 앞으로 진행될 수사에서는 당시 청와대가 비위 의혹을 알고도 김 전 차관 임명을 강행한 경위를 밝히는 것이 핵심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