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반도체 10만 대군 '삼각벨트'로 중국과 초격차

장정훈 입력 2019.03.28. 00:09 수정 2019.03.28. 07: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용인에 부지 추가공급 심의 통과
기흥·화성, 이천 합하면 여의도 3배
인력 10만, 연 생산규모 100조원
경쟁국 기술추격·인재유출 쐐기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설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전경. 부지 공급 계획이 27일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연합뉴스]
SK하이닉스의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가 경기도 용인시로 최종 결정되면서 경기 남부권(용인·기흥·화성·이천시)이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삼각벨트’로 부상할 전망이다. 용인을 중심으로 반경 50㎞ 안에는 이미 삼성전자의 기흥·화성 공장과 SK하이닉스의 이천 공장이 자리 잡고 있다. 정부가 수도권 규제를 풀어 반도체 클러스터를 허용한 만큼 반도체 업계도 협력 업체와 상생을 통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율을 높여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용인에 반도체 클러스터용 산업단지 부지를 추가로 공급해달라는 요청이 수도권정비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수도권 규제 완화 첫 사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 장관회의에서 “향후 10년간 용인시 일원 135만평 부지에 120조원 규모의 민간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으로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을 반장으로 기획재정부와 경기도·한전 등으로 정부 합동 투자 지원반을 꾸려 반도체 클러스터 적기 조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는 이날 “2022년부터 4개의 공장(팹·FAB)을 건설할 계획”이라며 “50여개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와 함께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반도체 클러스터 단지 조성을 담당할 특수목적법인 ㈜용인일반산업단지(SK건설·용인시 등이 투자)는 2021년까지 용인시 원삼면 일대 448만㎡에 공장이 들어설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이후 SK하이닉스는 이 부지를 분양받아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4개의 반도체 공장을 짓는다. SK하이닉스는 “4개 공장이 완료되면 매달 웨이퍼 80만장 이상의 생산 규모를 확보하고 1만5000명 이상을 직접 고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용인에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기흥·화성, 이천 일대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기지로 거듭나게 된다. 이 지역서 메모리반도체 세계 1·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이미 가동 중인 반도체 라인만 20개가 넘는다. 삼성전자는 1984년부터 최근까지 기흥과 화성의 17개 생산라인에서 D램과 낸드플래시 등을 생산하고 있다. SK하이닉스 역시 이천에 D램 등을 생산하는 2개 라인을 운영 중이다.

또 이곳엔 국내 반도체 관련 500여개 기업이 밀집해 있다. 기흥·화성과 이천에 용인까지 더할 경우 반도체 단지 규모만 여의도 면적(290만㎡)의 세 배에 육박한다. 반도체 업계에서 “삼각 벨트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와 협력업체까지 합쳐 10만여 명이 일하고, 연간 생산액만 100조원이 넘는 반도체 단지가 될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다. 한국 수출 품목 1위인 반도체는 지난해 국내 전체 수출액(6052억 달러) 중 20%(1265억 달러·약 143조 5200억원)를 차지했다.

안기현 한국반도체협회 상무는 “삼각 벨트가 구축될 경우 중국의 기술 추격과 인력 유출 우려에서 일정 정도 벗어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도체 관련 일자리가 늘고 규모의 경제가 달성되는 만큼, 중국으로의 고급 인력 유출 위험을 적어지고 해외의 우수 인력 확보가 용이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는 중국이 반도체 굴기를 내세워 총력전 중이고, 미국은 인텔과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 등을 앞세워 맹추격 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수도권과 가까운 반도체 단지에 국내·외 우수 협력 업체를 끌어들일 수 있어 경쟁국과 초격차를 벌리기 위한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송용호 한양대 교수는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을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 간 상생이 매우 중요하다”며 “대기업이 반도체 장비나 소재, 부품의 국산화율을 높이기 위해 협력업체 육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